국제

[팩트+] “하느님보다 돈 많다”…美 바이든이 맹공격한 회사 어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치솟는 유가와 관련해 석유회사들에게 뾰족한 일침을 날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미주정상회의 참석차 로스엔젤레스를 방문한 후 인터뷰에서 “모두가 엑손(모빌)의 이윤을 알게 할 것이다. 엑손은 지난해 하느님보다 돈을 더 많이 벌어들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고, 그들은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석유회사들은 9000건의 시추 허가를 확보했지만 시추에 나서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그들(엑손과 같은 석유회사)은 석유를 더 생산하지 않아서 더 많은 돈을 벌어들이고 있는데다, 조세를 피하기 위해 시장에서 자신들의 제품을 도리어 다시 사들이고 있다. 그래서 더욱 생산에 나서지 않는 것”이라면서 “엑손은 투자를 시작해야 하며, 세금도 제대로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엑손 모빌

바이든 대통령의 주장대로 엑손모빌은 ‘하느님보다 더 많은 돈’을 벌고 있을까.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엑손모빌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일정 회계기간 동안 발생한 기업의 전체 수익에서 비용을 차감한 금액)은 230억 달러, 한화로 약 29조 4400억 원이다. 같은 기간 반도체 공급망 불안정을 겪은 테슬라의 당기순이익은 6.6조원, 넷플릭스는 몸값이 치솟았던 2020년 기준 3조 2777억을 기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연설에서 인플레이션 안정이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있다는 점을 다시 강조했다. 최근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8.6% 급등했으며, 이는 1981년 12월 이후 40년 만에 최대 상승폭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시화 된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오는 11월 있을 미국 중간선거의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사실을 일찌감치 인지하고, 인플레이션과 민심을 동시에 잡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인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 나는 유가가 급격히 오르던 시기에 자랐고, 이 문제는 항상 식탁에서 이야기 됐었다”면서 “식량 가격이 오르는 것은 또 다른 문제다. 그러나 우리는 식량과 에너지에 있어서 ‘푸틴의 세금’ 같은 것을 보지 못하고 있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책임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