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981년 살해된 美 부모와 당시 실종된 아기…41년 만에 찾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당시 실종된 홀리 클루즈와 현재 모습

지난 1981년 살해된 채 발견된 플로리다 출신 부부와 당시 실종된 딸 사건의 실체가 40여 년 만에 드러났다. 최근 AP통신 등 외신은 41년 전 흔적도 없이 사라졌던 일명 '베이비 홀리'가 현재 42세 여성으로 살아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미국 현지에서 '콜드케이스'(미제 사건)로 40년 이상이나 진실이 묻혀있었던 이번 사건은 지난 1981년 휴스턴의 한 숲에서 중년의 남녀 시신이 발견되면서 시작됐다. 당시 신원이 밝혀지지 않았던 이 부부는 구타와 목이 졸려 살해된 채 발견됐으며 함께 있었던 아기는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이에 수사당국이 대대적으로 아기 찾기에 나섰으나 결국 발견되지 않아 이렇게 최근까지 미제 사건으로 남았다. 이 사건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은 지난해 유전자 계보 조사를 통해 뒤늦게 이 부부의 신원이 확인되면서다. 조사 결과 부부는 티나 가일 린 클루즈와 해롤드 딘 클루즈 주니어로 드러났으며 딸의 신원 역시 DNA 추적 기술 덕분에 밝혀졌다.

▲ 40여년 전 촬영된 홀리 크루즈(사진 가운데)와 살해된 부모의 모습

보도에 따르면 당시 감쪽같이 사라진 홀리 클루즈는 지금은 42세 중년 여성으로 현재는 오클라호마 주에서 다섯 자녀를 기르며 살고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홀리의 친할머니인 도나 카사산타는 "손녀가 40여 년 만에 발견됐다는 소식을 듣고 정말 너무나 기뻐서 울었다"면서 "아기의 실종 때 부터 지금까지 단 한번도 편하게 잠을 잔 적이 없었다"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그렇다면 어떻게 홀리는 홀로 살아남아 자신의 신원도 모른 채 지금까지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일까? 이에대해 텍사스 주 법무당국은 1980년 대 미국 남서부 지역 일대를 돌아다니던 한 종교 집단을 주목했다. 당시 홀리의 부모는 이 종교 집단의 신도였으며 알 수 없는 이유로 살해됐다. 그나마 홀리는 종교 집단의 신도로 추정되는 두 여성에 의해 애리조나 주의 한 교회 앞에 버려지면서 살아남을 수 있었다. 이후 홀리는 한 가정에 입양되면서 이후 지금까지 평범한 삶을 살 수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홀리는 부모의 끔찍한 죽음은 전혀 모른 채 지금까지 오클라호마의 가족에게 입양됐다는 사실만 알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텍사스 주 법무당국은 "40여 년 전 누가 소녀의 부모을 잔인하게 살해했는지에 대한 미스터리는 여전히 풀리지 않았으며 현재 수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