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가난한 친구 놀린 아들에 건낸 아버지의 참교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난한 친구를 놀린 아들에게 참교육을 하는 멕시코 남자의 동영상이 화제다. 

3분 9초 분량의 영상은 학교 운동장에서 고개를 푹 숙이고 있는 한 소년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소년은 무언가 큰 잘못을 한 듯 얼굴을 들지 못한다. 

그런 소년에게 그의 아버지는 일장 연설(?)을 시작한다. 아버지는 "아빠도 어릴 때 어렵게 살았고, 운이 좋았던 건지 노력 덕분인지 그래도 이만큼 살게 됐다"며 "그렇다고 네가 우월감을 갖느냐, 친구들을 깔보느냐"고 호통을 친다, 

그러면서 아버지는 아들에게 운동화 상자를 불쑥 내민다. 세계적인 브랜드 XX다스 운동화다. 아버지는 "네 것인데 이제 친구에게 선물해 주어라"라고 말한다. 

아들이 "그건 내가 제일 아끼는 운동화인데..."라고 하지만 아버지는 "그래, 네가 가장 아끼는 운동화야. 그러니까 네가 직접 친구에게 갖다 주거라"라고 다시 호통을 친다. 

아들은 침통한 표정으로 아버지로부터 운동화가 든 상자를 받아들고는 친구를 찾아간다. 

아버지는 그런 아들의 뒷모습을 보면서 "우리보다 기회가 적은 사람들을 깔보면 절대 안 된다는 사실을 아들이 깨우쳤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아버지가 학교에서 아들을 야단친 사연은 알고 보니 이랬다. 아들은 최근 소위 짝퉁 운동화를 신고 등교한 같은 반 친구를 놀린 일이 있다. 

아들은 방과 후 집에 가서도 "XXX가 짝퉁 운동화를 신고 학교에 왔기에 놀려주었다 "고 키득키득 웃어보였다. 

아버지는 이 말을 듣고 "집안 형편이 어려워 짝퉁을 산 친구의 심정을 헤아려 보았냐"고 벌컥 화를 냈다. 아버지는 "불현듯 가난했던 어릴 때의 내 모습이 떠올랐다"며 "가난한 친구를 놀렸다고 자랑하듯 말하는 아들을 보고 도저히 참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1주일간 운동화 사용 금지령을 내렸다. 영상을 보면 소년은 샌들을 신고 아버지 앞에 서 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아버지는 아들을 학교에서 훈계하기로 했다. 아들이 잘못한 곳이 학교였기 때문이다. 아버지는 학교에 미리 연락해 사전허락을 받고 동영상 촬영에 동의도 얻었다.

아버지는 "아들로선 약간은 창피할 수도 있었겠지만 이 훈계를 평생 마음에 간직하고 타인을 존중하는 사람, 겸손한 사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