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홍콩은 영국 식민지였던 적 없어’...중국, 교과서 왜곡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홍콩 손보기가 한창인 가운데 ‘홍콩은 영국 식민지가 아니었다’는 내용을 담은 고등학교 시사교양 교과서가 발간됐다. 

홍콩 명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홍콩 고등학교 시사교양 과목인 ‘공민사회발전’ 4종 교과서에서 ‘중국 정부가 홍콩을 영국에 이양하는 불평등 조약을 체결하거나 홍콩 주권을 포기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홍콩은 영국 식민지였던 적이 없다’는 내용을 포함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4일 보도했다. 

공민사회발전 과목은 2009년부터 홍콩 고등학교 필수 과목으로 가르쳐온 ‘통식’(通識) 과목을 이름만 바꾼 것이다. ‘통식’의 영어명이 자유민주주의를 연상케 하는 ‘리버럴 스터디’라는 점이 비난을 받으며 변경됐던 것. 교과명이 변경되면서 국가안보와 애국심 등에 대한 교육도 강화됐다. 

이번에 논란이 된 해당 교과서에는 유엔이 정한 영국 식민지 목록에도 홍콩이 제외됐다고 기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해 개정된 홍콩 교과서가 ‘영국의 홍콩통지는 국제법 위반’이라는 표현이 들어간 것에서 한 걸은 더 나아간 중국 정부 입장을 대변하는 내용이다. 

실제로 지난해 홍콩에서는 고등학교 교사들을 대상으로 배포된 링키 출판사의 전자 교과서 초안에 ‘중국은 언제나 홍콩에 대한 주권을 갖고 있었으며, 주권반환 전 영국의 홍콩 통치는 국제공법을 위반한 점령행위’라는 내용을 기술한 바 있다. 또, 1997년 영국에서 중국으로 홍콩이 반환된 것에 대해서는 ‘중국이 홍콩에 대한 주권 행사를 재개했다’고 적었다.

 당시 이 내용은 앞서 홍콩 고등학교 교과서에서 ‘주권이양’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던 것을 삭제하고 대체한 것이었다. 

이에 대해 현지 매체들은 과거에는 홍콩에서 출간된 어떤 교재에서도 홍콩의 주권은 항상 중국이 소유했다는 내용이 언급된 적 없었다는 점을 주목하며, 이번 수정 교과서 내용에 이목이 쏠린 상황이다. 



논란이 이어지자, 홍콩 정부는 교과서 발간과 교육 커리큘럼 운영 시 도덕적 기준과 법치주의, 역사 사회 문화를 고려해 학생들이 긍정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지도해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힌 상태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