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이만하면 성공?...中아프리카 청년 호감도 美 제치고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아프리카 청년들이 꼽은 호감도 1위 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은 지난 13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이츠코위츠 가족 재단이 공개한 ‘2022년 아프리카 청년세대’ 보고서에서 중국은 영향력 부문에서 77%를 차지하며 아프리카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국가로 조사됐다고 14일 보도했다.

미국은 중국에 이어 67%로 2위를 차지했다. 이는 2년 전 조사 때 중국이 79%, 미국이 74%로 미미한 차이를 보였던 것보다 오히려 격차가 더 벌어진 수치다. 

이번 조사는 아프리카 15개 국가의 18~24세 청년 4507명을 장시간 대면 인터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중국 현지 매체들은 국가별 호감도 부문에서 1위(아프리카 연합,82%), 2위(남아프리카공화국,80%)에 이어 중국이 76%를 기록하며 가장 호감도 높은 국가 3위에 선정된 것에 집중하는 분위기다. 

2년 전 조사 때는 미국이 83%, 중국이 79%를 기록했던 반면 이번 조사에서는 중국이 76%로 미국(72%)를 소폭 앞선 것으로 집계됐기 때문이다. 단 2년 사이에 중국과 미국에 대한 아프리카 청년들의 호감도가 역전한 셈이다.

 더욱이 이번 조사 결과, 중국이 아프리카 경제, 사회 전반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답변한 비율은 35%였던 반면, 미국이 매우 긍정적인 영향력을 주고 있다는 평가는 2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르완다, 나이지리아, 말라위 등의 국가에서 중국에 대한 선호도가 높게 평가됐다. 

조사 결과에 대해 중국 현지 매체들은 시진핑 국가 주석이 집권한 지난 2013년부터 본격화된 ‘일대일로’ 사업의 효과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중국은 지난 20년 동안 아프리카 인프라 투자에 막대한 자금을 지원하고 스마트폰을 포함한 소비재 사업을 지원해 아프리카 경제 사회 발전을 개선했다고 현지 매체들은 평가했다. 

이츠코위츠 재단 측은 “다른 나라에서 아프리카 발전을 위해 투자하지 않을 때에도 중국은 막대한 규모로 투자했다”면서 “같은 시기 미국이 아프리카 인프라 건설에 투자한 규모와 역할은 매우 미미해서 민망할 정도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문의 여지 없이 중국은 오늘날 아프리카를 주도하고 있다”면서 “아프리카 젊은 청년들이 중국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는 것을 이번 조사로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