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휘청’ 다리 꺾이는 푸틴…건강 이상설 의심 장면 또 나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12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러시아의 날을 기념하는 시상식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러시아 대통령. 연설 도중 다리가 휘청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건강 이상을 의심케 하는 모습이 또 공개됐다.

푸틴은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러시아의 날을 기념하는 시상식에 참석했다.

수상자들 사이에서 연설한 푸틴은 이전처럼 다리를 끊임없이 움직이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연설 도중 다리에 힘이 풀린 듯하거나, 발목을 부자연스럽게 돌리거나 까딱거리는 모습도 포착됐다.

▲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12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러시아의 날을 기념하는 시상식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러시아 대통령. 연설 도중 연설대를 한 손으로 꽉 잡고 있는 모습. EPA 연합뉴스

또 연설 도중 연설대의 귀퉁이를 오른손으로 꽉 잡고 버티는 듯 보이기도 했다.

미국 뉴욕포스트는 해당 영상을 두고 “러시아의 통치자가 수많은 건강 문제와 싸우고 있음을 시사하는 최신 증거”라면서 “해당 증거는 지난주 푸틴이 응급치료를 받았다는 주장이 나온 지 불과 일주일만에 공개된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영국 더 선 등 외신은 지난 10일 크렘린 핵심 관계자를 인용, 푸틴이 지난주 초 급성질환으로 응급치료를 받았다고 전했다. 푸틴은 응급치료를 받은 뒤 의료진으로부터 장기간 공개 석상에는 나서지 말라는 권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주장은 러시아 독립언론이나 크렘린 핵심 관계자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텔레그램 채널 ‘제너럴SVR’을 통해 나왔으며, 해당 매체는 “(푸틴과 러시아 시민들이 질문과 답을 주고 받는) ‘연례 텔레비전 Q&A’ 행사가 연기된 진짜 이유는 푸틴의 건강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연례 텔레비전 Q&A’ 행사는 6월 말 또는 7월 초로 연기됐지만,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다.

▲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23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과 소치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당시 푸틴이 발목을 불편하게 돌리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푸틴은 지난달 말에도 중대한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었다. 제너럴SVR은 “푸틴 대통령은 5월 16일~17일 밤까지 수술을 받았다. 주치의들은 그에게 가능한 한 빨리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면서 “푸틴 대통령의 수술에 들어간 의사들은 수술이 성공적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이미 푸틴이 17일~19일, 개인적인 사정으로 자리를 비웠다는 것을 알고 있다. 당시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비서관을 제외하고는, 그 누구도 푸틴에게 접근하지 못했다”면서 “해당 기간 동안 미리 녹화된 회의 및 메시지만 전달됐다”고 주장했다.

▲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5월 23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과 소치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당시 푸틴이 발목을 불편하게 돌리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다만 제너럴SVR은 푸틴의 정확한 병명과 수술과정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푸틴은 그동안 갑상샘암과 혈액암 등을 앓고 있다는 의심을 받아왔다.



푸틴의 건강이상설과 관련해 영국 해외정보 전담기관인 영국 비밀정보부(MI6)의 리처드 디어러브 전 국장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 “푸틴은 2023년에 러시아 지도자로서 권력을 잃고 의료 시설에 들어가게 될 것“이라면서 ”푸틴이 의료시설에서 나오더라도 더 이상 러시아 지도자로 등장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디어러브 국장은 푸틴이 물러난 이후 권력을 이어받을 가장 유력한 인물로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비서관을 언급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