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크라서 실종된 미국인 2명, 러 군용 트럭 ‘포로 사진’으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군의 포로가 된 것으로 보이는 알렉산더 드루크(사진 왼쪽)와 앤디 후인(27)의 텔레그램 사진

우크라이나를 돕겠다며 자원 입대했다가 실종된 미국인 2명의 최근 모습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공개됐다. 1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은 러시아군의 포로가 된 것으로 보이는 실종된 두 미국인 사진이 16일 텔레그램에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동부 하르키우 지역 전투에 참전한 이들은 각각 앨라배마 출신의 알렉산더 드루크(39)와 앤디 후인(27)으로, 지난 8일을 마지막으로 가족과의 연락이 끊겼다. 이같은 사실은 가족들을 통해 세상에 알려졌으며 일부 언론들은 이들이 전투 도중 러시아군의 포로가 됐다고 보도했다. 이에대해 러시아 국방부 측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며, 미국 존 커비 백악관 NSC(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정부는 이들을 되찾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번에 텔레그램을 통해 공개된 사진을 보면 드루크(사진 왼쪽)와 후인은 러시아 군용 트럭 안에서 두 손이 뒤로 묶인 채 카메라를 응시하는 것이 확인된다. 또한 일각의 우려와 달리 두 사람의 건강 상태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CNN 측은 이 사진은 러시아의 한 블로거가 공개한 것으로 정확한 촬영 날짜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드루크의 모친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국무부가 이 사진의 진위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아들은 러시아에 맞서 싸울 우크라이나인들을 훈련시키기 위해 그곳에 갔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드루크는 이라크 참전용사 출신이며 후인은 2018년 전역한 미 해군 출신이다. 



한편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6일 “현재까지 미국인 실종 문제를 러시아 정부에 제기하지 않고 있다”며 “아직까지 러시아 정부로부터 이들을 붙잡고 있다는 어떤 언급도 듣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