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홍수에 상처입은 옐로스톤 공원…무너진 다리·도로 위성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집중호우와 산사태로 다리가 무너지고 강물이 변한 것이 위성 사진으로 확인된다.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미국의 국보급 국립공원 옐로스톤이 전례없는 수준의 폭우와 홍수로 큰 피해를 입은 가운데 이 모습이 위성사진으로도 확인됐다. 지난 16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언론은 상업위성업체 맥사테크놀로지가 촬영한 옐로스톤의 최근 모습을 과거와 비교해 보도했다.

공개된 사진들을 보면 최근 발생한 대규모 홍수로 인해 공원 북쪽 입구로 입어지는 도로의 여러 부분이 유실된 것이 확인된다. 이중 한 사진을 보면 강 위에 든든하게 놓여있던 다리는 홍수와 산사태를 이기지 못하고 폭삭 주저 앉았으며 또다른 사진에는 긴 다리가 무너진 흙과 돌로 뒤덮인 것이 확인된다.

▲ 옐로스톤 공원의 도로가 쌓인 눈이 집중호우로 유실된 것이 위성 사진으로 확인된다.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이 사진은 옐로스톤에 대규모 홍수 발생 이틀 후인 지난 15일 촬영한 것으로 멀리 위성으로도 그 피해 정도가 확인된다. 옐로스톤 국립공원 일대를 강타한 홍수는 이례적인 폭염과 집중 호우 때문이다. 미국 국립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부터 사흘간 옐로스톤에 60㎜의 비가, 공원 북동쪽 산에는 100㎜의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여기에 갑자기 높아진 기온으로 눈이 빠르게 녹으면서 생긴 물이 강물에 더해졌다. 이 여파로 국립공원 내 도로와 다리가 유실됐으며 인근 지역의 주택 한 채는 강물에 통째로 떠밀려 내려가기도 했다.

▲ 13일 옐로스톤 국립공원과 맞닿아있는 몬태나주의 한 주택이 홍수에 통째로 떠밀려 가고있다

특히 여름 관광 시즌을 맞아 옐로스톤을 찾은 1만여 명 방문객은 긴급 대피했으며 공원 출입은 34년 만에 전면 통제됐다.

CNN 등 현지언론은 "빼어난 절경을 자랑하는 옐로스톤이 불과 며칠 만의 홍수 피해로 크게 달라졌다"면서 "이번 홍수 피해는 기후 변화에 따른 것"이라고 진단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한편 1872년 문을 연 옐로스톤은 전체 면적인 9000㎢에 달하며 와이오밍, 몬태나, 아이다호주에 걸쳐있다. 옐로스톤은 수십만 년 전의 화산폭발로 이루어진 화산고원 지대로, 마그마가 지표에서 비교적 가까운 5㎞ 깊이에 있어 간헐천(일정한 간격을 두고 뜨거운 물이나 수증기를 뿜어내는 온천) 등 다채로운 자연현상이 나타나는 곳이다.

전 세계 간헐천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300개의 간헐천이 있으며, 사슴과 물소, 조류 등 야생동물의 보고이기도 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