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에 베이징 타격 가능 미사일 있다’ …中 “소란 피우지 말라” 최후 경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만 독립을 주장하는 차이잉원 총통(왼쪽에서 두 번째). 출처 웨이보 캡쳐

남중국해를 둘러싼 주도권 다툼으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중국이 대만을 겨냥해 “더 이상 소란 피우지 말라”며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관찰자망은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 마샤오광 대변인의 발언을 인용해 “대만은 최근 자신들이 개발했다고 공개한 윈펑 미사일이 베이징을 타격할 수 있다고 소란을 피우며 스스로에게 해를 입히는 짓을 중단하라”고 15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 13일 유시쿤 대만 국회의장이 “대만의 윈펑 미사일이 베이징에 도달할 수 있다면서 중국이 대만을 공격하는 것에 대해 반드시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경고한 것을 정면에서 저격한 것이다.

당시 유 국회의장은 베이징을 사정권에 둔 사거리 2000킬로미터의 윈펑 미사일을 언급하며 천수이볜 총통 재임기(2002년 2월 초~2005년 1월 말) 시절부터 베이징에 도달할 수 있을 정도로 이미 개발이 완성된 상태라고 공개했다. 

▲ 대만 해협을 둘러싼 양안 사이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마샤오광 중국대 대만 판공실 대변인이 대만에 경고성 메시지를 던졌다. 출처 바이두 캡쳐

윈펑 미사일의 존재를 공개하며 중국이 만일의 경우 대만과의 전쟁을 개시할 시 큰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경고성 메시지를 던진 셈이다. 

이에 대해 이날 정례 브리핑장에서 중국의 공식 입장을 묻는 대만 중시(中视)TV 기자의 질문에 마샤오광 중국 대만사무판공실 대변인은 “감히 계란으로 바위 치기를 시도한다면 반드시 멸망하게 될 것”이라고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그는 또 차이잉원 총통을 겨냥해서도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마샤오광 대변인은 “우리 외교부는 이미 중앙 정부를 대표해 민진당이 외부 세력에 동조해 민족 분열 책동하는 것을 당장 중단하라는 명확한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면서 “대만 독립이라는 분열은 양안 동포의 이익을 해치는 것은 물론이고 중화민족 전체의 이익을 팔아먹는 행위라는 점을 기억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 대만 해협을 둘러싼 양안 사이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마샤오광 중국대 대만 판공실 대변인이 대만에 경고성 메시지를 던졌다. 출처 바이두 캡쳐

한편, 대만은 원점 타격용 미사일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대규모 특별 예산을 투입하는 등 정확도와 장거리 비행 능력을 갖춘 미사일 대량 생산에 집중해왔다. 

지난해 기준 대만 국방비의 약 54%가 미사일 개발 사업에 투입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에 대해 홍콩의 군사 전문가 쑹중핑은 “대만이 1970년대부터 단거리 미사일을 개발해왔지만 정밀 타격 미사일에 필요한 기술은 미흡한 수준”이라면서 “대만이 미사일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것은 양안의 긴장을 고조시킬 뿐 양안 사이의 힘의 균형에는 변화를 불러오지 못할 것”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