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몰디브에 인구 2만명 살 해상도시 짓는다…이달 첫 모듈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몰디브에 인구 2만명 살 해상도시 짓는다…이달 첫 모듈 설치

몰디브에 거대한 해상도시가 조성된다. CNN은 20일(현지시간) 인도양 섬나라 몰디브의 수도 말레 인근 환초(고리 모양으로 배열된 산호초)에 인구 2만명이 살 수 있는 해상도시가 건설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몰디브 해상도시는 주택, 식당, 상점, 학교 등 부유식 모듈 약 5000개로 구성된다. 구조물 사이에는 물이 흐르도록 설계됐는데 전체 모양은 흡사 사람의 뇌와 비슷하다. 

첫 번째 모듈은 이달 안에 설치된다. 2024년 초부터 거주자 입주가 시작되며, 2027년까지 도시 전체가 완공될 예정이다.

네덜란드 부동산 개발기업 더치 도클랜드와 몰디브 정부가 합작한 해상도시 프로젝트는 무모한 실험이나 미래적인 환상이 아니다. 해수면 상승이라는 가혹한 현실에 대한 실질적인 해결책이다.

1190개 산호섬으로 이뤄진 몰디브는 세계에서 기후 변화에 가장 취약한 국가 중 하나로 꼽힌다. 국토의 80%가 해발고도 1m 미만인데 2100년까지 1m가량의 해수면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거의 모든 지역이 물에 잠길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몰디브 해상도시는 해수면이 높아져도 바다에 뜰 수 있다. 이 도시를 설계한 네덜란드 건축 회사 워터 스튜디오의 설립자인 쿤 올트하위스는 “해상도시는 50만 명이 넘는 몰디브 사람들에게 새로운 희망이다. 물 위에 저렴한 가격의 주택과 대규모 커뮤니티로 이뤄진 도시를 세워도 안전하다는 점을 입증할 수 있다”면서 “몰디브 사람들은 기후 난민에서 기후 혁신가로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의 약 3분의 1이 해수면 아래에 있는 네덜란드에서 태어난 올트하위스는 2003년 수상 건축물을 전문으로 설계하는 워터 스튜디오를 설립했다. 당시에도 기후 변화 징후가 있었지만, 이에 대한 대책으로 회사를 세울 만큼 큰 문제로 여겨지지 않았다. 당시 가장 큰 문제는 공간이었다. 도시는 확장하고 있었지만, 새로운 도시 개발에 적합한 토지는 바닥나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몇 년간 기후 변화가 큰 문제로 떠오르면서 부유식 건축물이 주류를 향하게 됐다고 그는 주장했다. 워터 스튜디오는 지난 20년간 전 세계에 300개 이상의 부유식 주택과 사무실, 학교, 병원을 설계했다.

네덜란드는 부유식 공원과 농장, 사무실 빌딩을 갖춘 부유식 건축물의 중심지로 유명하다. 이 중 부유식 빌딩에 본부가 있는 기후변화 적응 글로벌위원회(GCA)의 패트릭 베르쿠이젠 최고경영자(CEO)는 부유식 건축물을 해수면 상승을 실용적이고 경제적으로 대처하는 현명한 수단으로 보고 있다. 그는 “해수면 상승 위험에 적응하지 못하는 대가는 엄청나다. 우리는 대가를 지불하거나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에 나서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서 “부유식 건물은 미래 기후에 대응하는 계획의 일부분”이라고 말했다.

사진=워터 스튜디오 / 더치 도클랜드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