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러軍 ‘베테랑 조종사’ 탄 헬기, 우크라 휴대용 미사일에 격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軍 ‘베테랑 조종사’ 탄 헬기, 우크라 휴대용 미사일에 격추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러시아군 헬기가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에 격추됐다. 이 공격으로 헬기에 타고 있던 러시아 공군 중령 1명이 숨졌다.

영국 일간지 미러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동부 돈바스 지역 도네츠크주 볼노바하 근처에서 러시아군 헬기 밀(Mi)-35M 1대가 우크라이나군의 휴대용 지대공 미사일 공격을 받았다.

헬기에는 러시아 공군 조종사 세르게이 군도로프(51) 중령이 타고 있었다.

우크라이나 측이 소셜미디어(SNS)에 공개한 영상에서 헬기는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을 받아 불이 붙은 뒤에도 수십 미터를 더 비행하다 들판에 추락했다. 추락한 곳에서는 폭발로 인해 화염과 검은 연기가 치솟았다.

현장에는 러시아군 헬기 1대가 더 있었지만 섬광탄을 발사한 뒤 도망쳐 피해를 입지 않았다.

군도로프 중령은 지난 2월 25일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특별 군사작전 개시 명령에 따른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시작된 전쟁에서 55번째로 사망한 영관급 장교로 기록됐다. 러시아는 이번 전쟁에서 장군 11명도 잃었다.



헬기가 격추되는 모습이 담긴 SNS 영상이 공개되자 러시아 측이 사실을 인정했다.  한 러시아 매체는 “군도로프 중령이 전투 임무를 완수하고 사망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전쟁 이후 약 석달간 러시아 군인 3만 3600명이 전사했다고 주장했다. 비슷한 시기 영국 정보기관이 추산한 러시아군 전사자 수는 최대 2만명 정도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