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빼앗긴 뱀섬 되찾자” 우크라軍 폭격 러軍 초토화…위성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 공습 전인 6월 17일(왼쪽)과 공습 후인 21일(오른쪽) 미국 상업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 위성에 포착된 뱀섬 모습. 우크라이나군이 목표물로 삼은 3개 지점이 폭격 후 화재로 까맣게 변해 있다./AP 연합뉴스

▲ 같은 날(21일) 촬영된 미국 위성영상기업 플래닛의 다른 인공위성 사진에서도 뱀섬에 있는 러시아군 3개 진지가 파괴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에 빼앗긴 흑해 전략 요충지 ‘즈미이니’(뱀) 섬을 탈환하려 전력을 다하고 있다. 21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매체 노보예브레먀(NV)는 우크라이나군이 뱀섬에 대한 공습을 감행, 러시아군에 큰 피해를 줬다고 우크라이나군 남부작전사령부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일 새벽 4시 30분부터 뱀섬에서 수십 차례의 폭발이 발생했다. 비슷한 시각 뱀섬을 향해 날아간 미사일을 목격했다는 남부 베사라비아 주민들 증언도 나왔다.

▲ 2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 공습 전인 6월 17일(현지시간) 미국 상업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 위성에 포착된 뱀섬 모습./AP 연합뉴스

▲ 우크라이나군 공습 후인 21일(현지시간) 미국 상업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 위성에 포착된 뱀섬 모습./AP 연합뉴스

현지언론은 이날 우크라이나군 공습으로 뱀섬에 주둔한 러시아 육군의 판치르-S1(대공포와 지대공 미사일의 복합 방어체계), 탐지 레이더, 장갑차 등이 파괴됐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군 남부작전사령부는 “뱀섬의 러시아군 경비 구역에 큰 타격을 입혔다”며 공습 사실을 인정했다.

러시아 국방부도 우크라이나군이 20일 오전 5시쯤 우크라이나군이 무인기와 야포, 미사일을 동원해 뱀섬을 탈환하려 했다고 밝혔다. 다만 러시아군은 뱀섬에서 우크라이나군을 격퇴했다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 우크라이나군 공습 전인 6월 17일(현지시간) 미국 상업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 위성에 포착된 뱀섬 모습./AP 연합뉴스

▲ 우크라이나군 공습 후인 21일(현지시간) 미국 상업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 위성에 포착된 뱀섬 모습./AP 연합뉴스

그러나 미국 상업위성업체 막사(MAXAR) 테크놀로지 인공위성에 찍힌 20일 우크라이나군의 공습 전후 뱀섬 사진을 보면 러시아군이 상당한 피해를 입은 것은 분명해 보인다.

공습 전인 17일만 해도 맨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던 러시아군 진지는 공습 후인 21일에는 화재로 까맣게 타버려 식별이 불가능했다. 같은 날 촬영된 미국 위성영상기업 플래닛의 다른 인공위성 사진에서도 뱀섬에 있는 러시아군 3개 진지가 파괴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와 관련해 키릴로 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장은 “뱀섬에는 방공 부대, 포병 부대 등 3개 러시아 군부대가 있다. 러시아 연방 해군 특전단과 고속정도 배치돼 있다. 뱀섬이 완전히 해방될 때까지 작전은 계속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 2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 공습 전인 6월 17일(현지시간) 미국 상업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 위성에 포착된 뱀섬 모습./AP 연합뉴스

▲ 우크라이나군 공습 후인 21일(현지시간) 미국 상업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 위성에 포착된 뱀섬 모습./AP 연합뉴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