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훈육을 위한 폭행, 정당한가?” 클럽에서 채찍질하는 엄마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루 파카스마요 지방의 한 클럽에서 최근 발생한 사건이다. 

페루 언론이 입수해 아침뉴스 시간에 공개한 영상을 보면 10대 후반으로 보이는 여성이 한 클럽에서 친구들과 어울리고 있다. 

원피스, 팔찌, 신발까지 온통 화이트로 한껏 멋을 낸 이 여성은 마이크를 잡고 흥을 돋우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운명의 장난처럼 이 여성은 곧 끔찍한 채찍질을 당하게 된다. 클럽까지 쫓아간 엄마에게 붙잡혀(?) 퇴장하면서다. 

딸을 데리고 나가는 엄마는 손에 허리띠를 들고 있다. 엄마는 나가면서 허리띠로 딸을 사정없이 채찍질한다. 딸은 두 손으로 엄마가 채찍처럼 휘두르는 허리띠를 막아보려 하지만 소용이 없었다. 딸은 아파서 팔짝팔짝 뛰면서 엄마와 함께 클럽을 빠져나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딸은 친구들과 함께 클럽에 갔다가 엄마가 찾아나서면서 봉변(?)을 당했다. 생일을 맞은 친구가 있었는데 친구들과 함께 클럽에서 파티를 열기로 했던 것. 

하지만 부모가 늦은 시간 외출을 허락하지 않자 몰래 집을 빠져나와 친구들과 함께 클럽에 갔다. 

사건이 보도되면서 자녀에 대한 '사랑의 매'를 놓고 페루에선 뜨거운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각에선 "올바르게 자녀를 양육하려면 매는 꼭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인터넷에서도 "정말 좋은 엄마다. 아무 때나, 마음대로 들락날락거리는 게 가정이냐" "부모의 말 무서운 줄 모르는 세대, 이렇게라도 바로잡지 않으면 나중엔 정말 비뚜로 나간다"는 등 엄마에게 박수를 보내는 네티즌이 적지 않았다. 

반면 "훈육이라는 이름으로 폭행을 정당화해선 안 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이런 의견을 낸 네티즌들은 "과거의 엄마가 타임머신을 타고 미래로 온 것 같다. 요즘 다 큰 딸을 저렇게 때리는 부모가 어디 있느냐" "저럴수록 자녀가 비뚜러진다. 폭행은 폭행일 뿐 훈육의 수단이 될 수 없다"고 목청을 높였다. 



현지 언론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사랑의 매가 꼭 필요하다는 주장과 자녀의 반발심만 자극해 오히려 더 잘못 나가게 한다는 의견이 팽팽히 엇갈린다"면서 "아무래도 모두가 공감하는 정답을 찾기 쉽지 않은 문제인 것 같다"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