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노+

[다이노+] ‘티라노 조상뻘’ 희귀 공룡화석, 79억원에 팔렸다

작성 2022.07.29 11:27 ㅣ 수정 2022.07.29 11: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다이노+] ‘티라노 조상뻘’ 희귀 공룡화석, 79억원에 팔렸다 / 사진=AP 연합뉴스
미국에서 매우 희귀한 공룡화석이 우리 돈으로 79억원에 달하는 거액에 팔렸다.

2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이날 뉴욕 소더비 본사 자연사 경매에 나온 고르고사우루스 공룡화석이 606만 9500달러(약 78억 7900만원)에 낙찰됐다.

익명의 구매자는 수수료 등을 포함해 총 610만 달러(약 79억원)를 지불해야 하며, 해당 화석에 별명을 부여할 기회도 얻는다. 

확대보기
▲ 고르고사우루스 공룡 상상도. / 사진=위키피디아
고르고사우루스는 육식공룡 중 가장 무섭고 사나운 공룡으로 알려진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의 근연종이다. 티라노사우루스보다 약 1000만 년 이른 7700만 년 전 지금의 미국 서부 지역과 캐나다에서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했다.

고르고사우루스 성체는 약 2t으로 티라노사우루스(4.5~7t)보다 덩치는 작지만 더 날렵하고, 강한 턱을 갖고 있다. 이 공룡의 무는 힘은 약 4만 2000N(뉴턴·1㎏의 물체를 1초에 1m 움직이는 힘)은 티라노사우루스(약 3만 5000N)보다 20% 더 강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확대보기
▲ 이번에 팔린 고르고사우루스 화석은 지난 2018년 미국 몬태나주 해버 인근 주디스리버층에서 발굴됐다. 높이는 약 2.8m, 머리에서 꼬리 골격까지 길이는 약 6.7m에 달한다. / 사진=AFP 연합뉴스
이번에 팔린 고르고사우루스 화석은 지난 2018년 미국 몬태나주 해버 인근 주디스리버층에서 발굴됐다. 높이는 약 2.8m, 머리에서 꼬리 골격까지 길이는 약 6.7m에 달한다.


소더비는 “지금까지 나온 고르고사우루스 화석은 모두 박물관에 있어 이번 화석은 개인 소유가 가능한 유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더비 경매에서는 지난 1997년 티라노사우루스 화석 ‘수’(Sue)가 나와 836만 달러(약 109억원)에 낙찰됐다. 크리스티 경매에서는 2020년 10월 가장 완벽하게 발굴된 것으로 평가원 티라오사우루스 화석 ‘스탠’(Stan)이 경매 예상가 800만 달러를 훌쩍 뛰어넘어 3180만 달러(약 415억원)에 팔린 바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