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일반

[안녕? 자연] 네가 왜 거기서?…500년 사는 그린란드 상어, 카리브해서 첫 발견

작성 2022.08.02 10:53 ㅣ 수정 2022.08.02 10: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미국 플로리다국제대학 연구팀에 발견된 그린란드 상어
노르웨이 등 차가운 북극의 심해에 서식하는 그린란드 상어(Greenland shark)가 사상 처음으로 따뜻한 카리브해에서 발견됐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그린란드 상어가 중미 벨리즈 앞바다의 산호초 보호지역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름도 특이한 그린란드 상어는 마치 신화 속에나 등장할 법한 신비롭고 미스터리한 특징을 갖고있다. 그린란드 상어는 차가운 북극의 심해에 서식해 모든 상어 종에서 가장 북쪽에 산다. 이같은 특성 때문에 사람 눈에는 거의 띄지 않는데 이번에 발견된 그린란드 상어는 마치 여름휴가라도 온 듯 서식지에서 수천㎞나 떨어진 따뜻한 카리브해에서 목격됐다.

확대보기
▲ 바다에서 헤엄치는 그린란드 상어의 모습
보도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국제대학 연구팀은 해당 지역에서 뱀상어에게 추적 태그를 붙이는 작업을 하던 중 우연히 특이한 상어 한 마리를 낚았다. 전문가의 감정 결과 이 상어가 그린란드 상어이거나 혹은 태평양잠꾸러기상어(Pacific sleeper shark)와의 잡종임이 확인된 것. 처음 그린란드 상어를 발견한 데반시 카사나 연구원은 "함께 작업에 참여한 현지 어부가 그린란드 상어를 보고 충격을 받았을 정도였다"면서 "카리브해에서 이 상어가 발견된 것은 사상 처음"이라며 놀라워했다. 이어 "이번 사례를 통해 전세계 열대 바다에 더 많은 그린란드 상어가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린란드 상어는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사는 척추동물로 최장 500년 이상 살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그린란드 상어는 1년에 약 1㎝ 정도 성장하는데 상어종 중에서도 가장 ‘느림보’로 유명하다.
그린란드 상어의 평균 유영 속도는 초속 34㎝(시속 약 1.2㎞) 정도로 아기 걸음마 수준이다. 또 눈의 기생충 때문에 그린란드 상어의 대부분은 앞을 보지 못한다. 그러나 그린란드 상어는 북극해 최상위 포식자로 평소에는 커다란 물개를 잡아먹기도 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