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트럼프, 대통령 기록물 변기에 찢어 버렸다?…사진 공개 파장

작성 2022.08.09 14:00 ㅣ 수정 2022.08.09 14: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재임 당시 문서, 초안 및 메모 등을 종종 찢어 화장실에 버렸다는 것을 주장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지난 8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언론은 뉴욕타임스(NYT)의 백악관 출입기자 매기 하버맨이 저서 '사기꾼'(Confidence Man) 출간을 앞두고 이같은 주장을 입증할 만한 사진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출간에 앞서 먼저 언론에 공개된 2장의 사진을 보면 변기에 찢겨 버려진 문서가 확인된다. 이 문서를 누가 작성했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트럼프의 글씨체로 보인다는 것이 언론의 추측이다. 하버맨은 이 사진은 백악관 화장실과 해외순방 중 촬영됐으며 트럼프 정권 시기 백악관 관계자로부터 입수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하버맨은 백악관에서 변기를 통해 주기적으로 종이를 흘려 보내 나중에 막힌 변기를 수리하기 위해 수리공을 불렀다고도 주장했다. 만약 그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통령 재임 기간 모든 공적 기록물을 보존하도록 한 대통령기록물법을 위반한 것이 된다.

이에앞서 지난 2월에도 워싱턴포스트 등 미 주요언론들은 하버맨의 말을 빌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브리핑을 포함해 일정표, 메모, 편지 등 일상적이고 민감한 기록물들을 빈번하게 찢어 버렸다고 보도한 바 있다. 결과적으로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이에대한 증거가 될 수 있는 셈이지만 이를 입증하기는 쉽지않을 전망이다.


앞서 지난 2월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단언컨대 사실이 아니다"면서 "대부분이 허구인 책에 대한 홍보를 위해 해당 기자가 지어낸 것"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