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그물 속에서 빼꼼…佛 센강에 고립된 흰고래 ‘벨루가’ 구조

작성 2022.08.10 15:45 ㅣ 수정 2022.08.10 15:4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센강에서 구조된 벨루가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프랑스 당국이 센강에 고립된 벨루가(흰고래)를 직접 그물로 건져 올리는 구조작업에 나섰다. 10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은 구조대가 1단계로 벨루가를 강에서 그물로 건져올리는 작업에 성공했으며 이후 냉장트럭으로 옮겨 치료를 받게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구조는 12명의 수의사를 비롯 다이버와 경찰 등 총 80명의 구조대가 달라 붙을 만큼 쉽지 않았다. 먼저 구조대는 센강에 좌초된 벨루가를 해먹 형태의 그물로 잡은 후 기중기를 사용해 물 밖으로 꺼냈다. 이후 벨루가는 신속하게 특수 냉장트럭에 실려 이동한 후 수의사들의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확대보기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길이 4m, 무게 800㎏에 달하는 벨루가를 안전하게 잡는 작업은 밤새 6시간에 걸쳐 이루어졌다. 프랑스 외르 지역 당국자는 "이번 구조 작업은 매우 어려우며 많은 기술이 필요하다"고 밝혔으며 특히 현재 벨루가가 영양실조 상태인 것도 우려를 자아냈다. 이 때문에 향후 벨루가가 건강을 회복할 수 있을 지 또한 다시 고향인 바다로 무사히 돌아갈 수 있을 지 여부도 관심사다.

앞서 구조당국은 벨루가를 강제로 강에서 꺼내는 방법이 너무 위험하다고 판단해 배제한 바 있다. 대신 벨루가를 배를 이용해 바다로 유도하는 방법 등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확대보기
▲ 센강에서 발견된 벨루가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문제의 벨루가는 지난 2일 파리에서 북서쪽으로 약 70㎞ 떨어진 베르농의 수문 근처에서 뜬금없이 발견됐다. 벨루가의 서식지가 약 3000㎞ 떨어진 노르웨이 북쪽 스발바르 제도라는 것을 고려하면 매우 드문 사례다. 특히 이 벨루가는 극심한 영양실조와 담수로 인한 건강 악화로 목숨을 잃은 위기에 놓여있어 우려를 더했다.
고래목 일각과의 포유류인 벨루가는 온 몸이 새하얀 귀여운 외모로 사람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지만 북극곰 등과 함께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에 올라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