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일반

자율주행 맞아?…어린이 마네킹도 인식 못하는 테슬라 (영상)

작성 2022.08.10 16:06 ㅣ 수정 2022.08.10 16: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자율주행 맞아?…어린이 마네킹도 인식 못하는 테슬라
미국의 전기차 테슬라가 자율주행 모드에서 도로 위 어린이를 인식하지 못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현지시간)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컴퓨터 소프트웨어의 안전성 강화를 촉구하는 단체인 ‘돈 프로젝트’(The Dawn Project)는 이날 테슬라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풀 셀프 드라이빙’(FSD) 최신 버전에 결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FSD 모드로 주행할 시 도로 위 어린이 보행자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확대보기
해당 단체가 공개한 자체 검사 영상은 테슬라 모델 3가 도로 위 어린이 마네킹을 감지하지 못해 그대로 들이받는 모습이 담겼다.

확대보기
▲ 도로에 세워둔 어린이 마네킹 모습. / 사진=돈 프로젝트
당시 약 110m 직선 구간을 평균 시속 40㎞로 달리던 테슬라 차량은 도로 끝 지점에 세워둔 마네킹과 충돌하기 전까지 속도를 줄이거나 방향을 바꾸지 않았다. 3차례 검사에서 모두 마네킹과 충돌 후 정차했다.


돈 프로젝트는 지난해 미 캘리포니아 기술기업 그린힐스 소프트웨어의 댄 오다우드 최고경영자(CEO) 주도로 출범한 단체다. 오다우드 CEO는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소프트웨어를 금지하는 캠페인을 진행하며, 테슬라 소프트웨어를 중점적으로 검사해왔다. 그는 지난 4월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술을 금지하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연방 상원의원에 출마하기도 했다.

오다우드는 “일론 머스크는 자사의 FSD 소프트웨어를 ‘놀랍다’고 평가하지만 사실과 다르다. 미국에선 10만명이 넘는 테슬라 운전자가 FSD 모드로 주행하고 있어 어린이를 포함한 모든 보행자에게 치명적이다”면서 “안전성이 입증될 때까지 FSD 모드를 금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확대보기
▲ 해당 소프트웨어는 테슬라가 지난 6월 1일 출시한 최신 버전이다. / 사진=돈 프로젝트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해당 소프트웨어는 테슬라가 지난 6월 1일 출시한 최신 버전이라는 점에서 안전성에 의문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6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테슬라 4개 모델 라인, 차량 83만대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 캘리포니아 차량국(DMV)은 지난 5일 테슬라가 자율주행 기술의 기능을 과장해 광고했다며 고발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5살 알비노 어린이, 머리·다리 잘린 채 발견…또 주술 목적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