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눈뜨니 땅속…산 채로 ‘대지의 여신’ 제물로 바쳐진 볼리비아 남성

작성 2022.08.15 12:04 ㅣ 수정 2022.08.15 12: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볼리비아에서 산 사람이 ‘제물’로 바쳐지는 아찔한 사건이 발생했다. 8일(현지시간) 볼리비아 일간 ‘파지나 시에테’는 종교 의식에 참석했다가 땅에 묻힌 남성의 충격적 사연을 전했다. 출처=파지나 시에테
볼리비아에서 산 사람이 '제물'로 바쳐지는 아찔한 사건이 발생했다. 8일(현지시간) 볼리비아 일간 '파지나 시에테'는 종교의식에 참석했다가 땅에 묻힌 남성의 충격적 사연을 전했다.

5일 볼리비아 라파스주(州) 엘 알토에서 풍요 기원제가 시작됐다. '하늘의 도시'라 불리는 수도 라파스(해발 3600m)보다 높은 4150m, '고원'이라는 뜻의 이름값을 톡톡히 하는 엘 알토에서 주민들은 곡물과 과일, 새끼 라마 등 각종 공물을 태우며 풍요를 기원했다.

빅토르 위고 미카 알바레스(30)도 친구와 축제의 장으로 향했다. 그리고 다음 날, 알바레스는 축제장과 80㎞나 떨어진 아차카치시 땅속에서 발견됐다.

확대보기
▲ 알바레즈는 “댄서인 나는 축제장에 사전 입장했다. 그 곳에서 관계자들과 맥주 몇 잔을 마신 후 의식을 잃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 후로 더이상 기억이 나지 않는다. 침대에 누워 있다가 화장실을 가려고 일어났는데 몸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출처=파지나 시에테


확대보기
▲ 이어 “눈을 떴더니 관 속이었다. 간신히 유리관을 깼는데 흙먼지가 들이쳤다. 사람들이 나를 묻은 것이다. 관을 겨우 박살내고 탈출했다”고 호소했다. 출처=파지나 시에테
알바레스는 "댄서인 나는 축제장에 사전 입장했다. 그곳에서 관계자들과 맥주 몇 잔을 마신 후 의식을 잃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 후로 더 이상 기억이 나지 않는다. 침대에 누워 있다가 화장실을 가려고 일어났는데 몸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눈을 떴더니 관 속이었다. 간신히 유리관을 깼는데 흙먼지가 들이쳤다. 사람들이 나를 묻은 것이다. 관을 겨우 박살 내고 탈출했다"고 호소했다.

탈출 후 알바레스는 행인에게 도움을 청해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은 사건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확대보기
▲ 농사철이 시작되는 매년 8월 볼리비아 사람들은 4000m 높이 산 정상에서 대지의 여신 ‘파차마마’에게 기도를 올린다. 수백년 전 척박한 안데스산맥을 일구던 아이마라와 케추아 원주민이 치르던 의식은 이제 볼리비아 다른 지역까지 퍼져 하나의 축제가 됐다. AP 자료사진
알바레스는 축제 관계자들이 자신을 대지의 여신에게 산 제물로 바친 게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땅속에서 나와보니 주변에 종교시설로 의심되는 건물 공사가 반쯤 진행된 상황이었다"며 자신을 제물로 삼은 거라고 주장했다. 술 몇 잔에 의식을 잃은 뒤 축제 현장과 한참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것도 이해할 수 없는 대목이라며,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농사철이 시작되는 매년 8월 볼리비아 사람들은 4000m 높이 산 정상에서 대지의 여신 '파차마마'에게 기도를 올린다. 수백 년 전 척박한 안데스산맥을 일구던 아이마라와 케추아 원주민이 치르던 의식은 이제 볼리비아 다른 지역까지 퍼져 하나의 축제가 됐다. 이번 사건으로 현지에서는 고대의 '인간 제물' 풍습이 여전히 비밀리에 행해지고 있다는 의혹이 확산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