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포착] ‘박살’ 우크라 미사일 깔아놓고…“무기 사세요” 판촉전 열심인 러 (영상)

작성 2022.08.18 17:33 ㅣ 수정 2022.08.18 17: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쿠빈카 ‘애국 공원’과 ‘애국 엑스포장’에서 개막한 제8회 국제군사기술포럼 ‘군-2022’에 러시아군이 전쟁에서 포획한 우크라이나군 토치카-U 미사일이 전시돼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러시아가 전쟁 중 포획한 우크라이나 무기까지 깔아놓고 '무기 판촉'에 열을 올리고 있다.

15일(이하 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쿠빈카 '애국 공원'과 '애국 엑스포장'에서 개막한 제8회 국제군사기술포럼 '군-2022'에 우크라이나 국기가 선명한 토치카-U 미사일이 등장했다. 군데군데 녹슬고 그을린 미사일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포획한 것이라고 러시아 국방부는 밝혔다.

러시아는 이밖에 우크라이나 탱크와 기갑전투차량, AT4 대전차 로켓, M777 곡사포, 영국제 휴대용 대전차 미사일 '재블린'과 차세대 경량 대전차미사일(NLAW) 및 AT-105 색슨 장갑차, 호주제 부시마스터 장갑차, 터키제 바이락타르 TB2 전투 드론 등 전쟁 노획물을 전시했다.


확대보기
▲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쿠빈카 ‘애국 공원’과 ‘애국 엑스포장’에서 개막한 제8회 국제군사기술포럼 ‘군-2022’에 러시아군이 전쟁에서 포획한 우크라이나군 M777 곡사포가 전시돼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쿠빈카 ‘애국 공원’과 ‘애국 엑스포장’에서 개막한 제8회 국제군사기술포럼 ‘군-2022’에 러시아군이 전쟁에서 포획한 우크라이나군 포탄이 전시돼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쿠빈카 ‘애국 공원’과 ‘애국 엑스포장’에서 개막한 제8회 국제군사기술포럼 ‘군-2022’에서 러시아군이 전쟁에서 포획한 우크라이나군 AT4 대전차 로켓를 공개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런 우크라이나 전쟁 노획물 전시에는 자국산 무기의 전투력을 홍보하겠다는 러시아의 계산이 깔려 있다.

첨단 무기를 자랑하던 러시아는 이번 전쟁에 성능이 떨어지는 구식 소련제 무기를 동원한 사실이 노출돼 망신당했다.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 무기 수출국으로서 자존심에 금이 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까지 '무기 판촉'에 나섰을 정도다.

이날 군-2022 개막 축사에서 푸틴 대통령은 "군사 전문가들이 러시아산 무기를 신뢰성과 품질, 고효율성 측면에서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러시아는 소형 무기부터 장갑차와 대포, 전투기, 무인항공기까지 가장 현대적인 무기를 동맹국에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며 판촉에 열을 올렸다.

확대보기
▲ 15일(현지시간) 군-2022 개막 축사에서 푸틴 대통령은 “군사 전문가들이 러시아산 무기를 신뢰성과 품질, 고효율성 측면에서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쿠빈카 ‘애국 공원’과 ‘애국 엑스포장’에서 개막한 제8회 국제군사기술포럼 ‘군-2022’에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포획한 영국제 휴대용 대전차 미사일 ‘재블린’과 차세대 경량 대전차미사일(NLAW)이 전시돼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쿠빈카 ‘애국 공원’과 ‘애국 엑스포장’에서 개막한 제8회 국제군사기술포럼 ‘군-2022’에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포획한 터키제 바이락타르 TB2 전투 드론이 전시돼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쿠빈카 ‘애국 공원’과 ‘애국 엑스포장’에서 개막한 제8회 국제군사기술포럼 ‘군-2022’에 러시아군이 전쟁에서 포획한 우크라이나군 탱크와 기갑전투차량이 전시돼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쿠빈카 ‘애국 공원’과 ‘애국 엑스포장’에서 개막한 제8회 국제군사기술포럼 ‘군-2022’에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포획한 호주제 부시마스터 장갑차가 전시돼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쿠빈카 ‘애국 공원’과 ‘애국 엑스포장’에서 개막한 제8회 국제군사기술포럼 ‘군-2022’에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포획한 영국제 AT-105 색슨 장갑차가 전시돼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특히 "무기 대부분은 실제 전투 작전에 한 번 이상 활용된 적이 있다"며 은연중에 첨단 무기와 우크라이나 침공 사이의 연관성을 드러냈다. 결국 국제 방위산업계에서 무너진 신뢰를 회복해야 하는 러시아에 전쟁 노획물은 곧 '팔아야 할 무기'의 효과를 입증해주는 홍보 수단이 된 셈이다.

다만 서방 군사 전문가들은 이번 전쟁에서 드러난 러시아군과 무기의 저조한 전투력에 비춰 수출 전망이 예전 같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에 따르면 러시아는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무기 수출국이지만 몇 년 전부터 수출액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게다가 이번 행사에서 러시아의 한 로봇 제조업체가 선보인 로봇개가 '중국산 카피본'으로 드러난 터라 구겨진 체면을 펴기까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확대보기
▲ 15일(현지시간) 15일(이하 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쿠빈카 ‘애국 공원’과 ‘애국 엑스포장’에서 개막한 제8회 러시아 국제군사기술포럼 ‘군-2022’ 전시장에 재현된 우크라이나 술집. 바(Bar) 이름이 ‘징벌자’다. 오른쪽에는 스테판 반데라 초상화가 보인다. 스테판 반데라(1909~1959)는 우크라이나의 극우 민족주의 성향의 독립운동가이자 나치 부역자로 홀로코스트(유태인 학살) 등 제노사이드를 주도한 전쟁범죄자다.


확대보기
▲ 15일(현지시간) 15일(이하 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쿠빈카 ‘애국 공원’과 ‘애국 엑스포장’에서 개막한 제8회 러시아 국제군사기술포럼 ‘군-2022’ 전시장에 재현된 우크라이나 ‘나치 벙커’.


확대보기
▲ 전시장 우크라이나 부스에 학교와 술집, 벙커 등을 재현한 러시아는 곳곳마다 스테판 반데라 초상화를 배치해 ‘비나치화’라는 ‘특별군사작전’의 명분과 목표를 재확인했다.
한편 러시아는 이번 포럼에서 또 한 번 우크라이나 침공의 정당성을 선전했다. 전시장 우크라이나 부스에 학교와 술집, 벙커 등을 재현한 러시아는 곳곳마다 스테판 반데라 초상화를 배치해 '비나치화'라는 '특별군사작전'의 명분과 목표를 재확인했다.

스테판 반데라(1909~1959)는 우크라이나의 극우 민족주의 성향의 독립운동가이자 나치 부역자로 홀로코스트(유대인 학살) 등 제노사이드를 주도한 전쟁범죄자다. 제노사이드는 국가나 민족, 인종, 종교 집단을 전부 또는 부분적으로 파괴할 의도를 가진 행위를 뜻한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육군 홍보부 아나톨리 슈테판 장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혐오는 불치병"이라며 불쾌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