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포착] 우크라이나인 고문한 전기의자?…러 사용한 고문실 발견 주장

작성 2022.09.27 14:29 ㅣ 수정 2022.09.27 14: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당국이 발견했다고 주장한 러시아가 사용한 고문실의 모습
우크라이나군이 최근 수복한 북동부 하르키우주 인근 마을에서 러시아군이 사용한 고문실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최근 해방된 립시 마을의 한 건물 지하에서 러시아군이 사용한 고문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군 당국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지저분한 방 안에 나무의자와 함께 알 수 없는 기계와 여러 전선이 널브러져 있는 것이 보인다. 이에대해 우크라이나 군 당국은 "하르키우 인근에 있는 또다른 러시아의 고문실"이라면서 "이것은 러시아의 전기의자로 보이며 우크라이나인을 고문한 도구"라고 주장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당국이 발견했다고 주장한 러시아가 사용한 고문실의 모습
보도에 따르면 고문실로 추정되는 이곳은 루한스크주에서 독립을 선포한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의 민병대가 점령했던 건물에 위치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정보기관인 국가보안국(SBU) 측은 점령군과의 협력을 거부한 우크라이나인들이 이곳에서 고문을 받은 후 러시아로 보내졌다고 주장했다.      

앞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 18일 하르키우 지역에서 10곳 이상의 고문실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하르키우 지역 내 수복한 여러 마을에서 10곳 이상의 고문실이 발견됐으며 점령군이 전기 고문 도구 등도 버리고 갔다”고 말했다. 또한 하르키우 지역 검찰도 러시아 측이 고문실을 설치하고 시민들을 고문했다며 관련 범죄 증거를 국제형사재판소로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당국이 발견했다고 주장한 러시아가 사용한 고문실의 모습
한편 이에앞서 유엔(UN)은 우크라이나에 파견한 조사팀이 무단 처형과 고문, 성범죄 등에 이르는 전쟁범죄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조사팀은 수도 키이우와 체르니히우, 하르키우, 수미 등 4개 지역을 중심으로 조사를 벌인 결과 곳곳에서 전쟁범죄가 자행된 증거를 발견했다.
특히 조사팀은 해당 지역에서 수많은 처형이 무단으로 이뤄졌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구타와 전기충격 등 고문이 이뤄진 증거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에 떨어진 드론 열어보니…성관계 영상 ‘수두룩’
  • 딸을 몰라보고…교통사고 현장 출동한 엄마 구조대원의 눈물
  • 게임하다 캐릭터 죽으면 현실서도 죽어…VR 창시자 “살인 헤
  • 구급차 운전사, 교통사고 시신 수습하러 가보니 친아들이…
  • “외모 마음에 들면 끌고 가” 이란 군경, 시위대 제압에 성
  • “안 긁은 복권이었네”…여친과 이별 90일만에 40kg 감량
  • ‘포탄 10만 발’은 누구 겁니까…미국이 굳이 韓포탄을 우크
  • 가오리 닮은 美 차세대 폭격기 ‘B-21 레이더’ 2일 공개
  • 야하다며 가렸던 ‘인어공주 뒷모습’ 돌아왔다…디즈니+, 검열
  • 갤럭시S23울트라, 손에 안잡힐 것 같은 아이폰 이번에는 잡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