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속보] ‘자국 영토’에 미사일 쏜 러시아軍…이보다 굴욕적일 수 있을까

작성 2022.10.06 17:27 ㅣ 수정 2022.10.06 17: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주의 주거용 아파트가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무너져 내렸다. 현지 구조대원들이 건물 잔해에 깔린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달 30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자국 영토라고 ‘인정’한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주(州)에 대규모 미사일 공격이 감행됐다. 공격의 주체는 우크라이나군이 아닌 러시아군이다.

미국 CNN의 6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군이 자포리자에 미사일 7발을 발사해 주거용 아파트가 붕괴하고 화재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자포리자는 도네츠크주, 루한스크주, 헤르손주 등지와 함께 푸틴이 전쟁을 통한 점령과 주민 투표 등을 통해 자국 영토라고 인정한 4개 지역 중 한 곳이다.

미사일 공격 직후 아파트가 무너져내리면서 잔해에 깔린 주민들이 다수 발생했고, 곧바로 현지 소방대원들이 인명 구조 작업을 시작했다. 그러나 이번 공격으로 여성 주민 2명이 사망하고, 최소 5명의 주민이 잔해에 갇힌 상태로 구조를 기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나톨리 쿠르테프 자포리자 시장 대행은 텔레그램을 통해 “3세 소녀 등이 건물 잔해에 깔려있다 구조됐다”면서 “현재까지 8명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군이 자국 영토로 병합한 지역에 미사일을 발사한 배경에 대해서는 정확한 설명을 내놓지 않는 가운데, 빼앗긴 영토를 탈환하려 무섭게 진격하는 우크라이나군에 대한 반격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확대보기
▲ 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주의 주거용 아파트가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무너져 내렸다. 현지 구조대원들이 건물 잔해에 깔린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우크라이나군은 푸틴의 병합 선언 전후, 동부와 남부 전선에서 러시아 방어선을 뚫고 동진을 계속했다. 지난 3일에는 우크라이나군이 도네츠크주 리만 동쪽과 헤르손주에서 러시아군 방어선을 돌파했으며, 전략 요충지인 드니프로 강을 따라 몇 개의 마을을 탈환하기도 했다.

여러 전선에서 우크라이나군이 선전하자, 러시아는 합병한 영토의 국경을 제대로 확정짓지도 못하는 곤란하고 곤욕스러운 상황에 놓였다.

특히 우크라이나군이 3일 되찾은 헤르손주의 미롤류비우카와 미롤류비우카 동쪽에 있는 졸로타 발카 마을은 헤르손과 자포리자의 중간 지점에 있다.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의 보급로 등을 차단하고 전차로 밀고 올라가는 방식을 통해 탈환 지점을 확장하고 있고, 이 기세가 이어진다면 헤르손은 물론이고 자포리자까지 다시 우크라이나에게 넘어갈 가능성이 있다.


CNN은 “러시아는 병합했다고 주장하는 영토의 경계를 명확히 하길 거부하고 있다. 심지어 해당 지역들을 완전히 통제하지도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군이 점령지 수복에 성공하는 여러 이유 중 하나는 서방과 미국의 지원이다. 무기 지원뿐만 아니라 군사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한 발 빨리 러시아군의 이동 경로와 보급로‧탄약고 등을 파괴한다. 이때 이용되는 무기가 바로 미국이 지원한 정밀 유도 로켓인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와 고성능 공격용 드론 등이다.

일각에서는 우크라이나군이 현재 기세를 이어간다면, 8년 전 러시아에 빼앗긴 크림반도를 되찾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에 떨어진 드론 열어보니…성관계 영상 ‘수두룩’
  • 딸을 몰라보고…교통사고 현장 출동한 엄마 구조대원의 눈물
  • 게임하다 캐릭터 죽으면 현실서도 죽어…VR 창시자 “살인 헤
  • 구급차 운전사, 교통사고 시신 수습하러 가보니 친아들이…
  • “외모 마음에 들면 끌고 가” 이란 군경, 시위대 제압에 성
  • “안 긁은 복권이었네”…여친과 이별 90일만에 40kg 감량
  • ‘포탄 10만 발’은 누구 겁니까…미국이 굳이 韓포탄을 우크
  • 가오리 닮은 美 차세대 폭격기 ‘B-21 레이더’ 2일 공개
  • 야하다며 가렸던 ‘인어공주 뒷모습’ 돌아왔다…디즈니+, 검열
  • 갤럭시S23울트라, 손에 안잡힐 것 같은 아이폰 이번에는 잡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