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비행기서 ‘대변’ 묻히며 난동 벌인 승객…“생물학적 위험으로 간주”

작성 2022.10.20 17:09 ㅣ 수정 2022.10.20 17:0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영국항공 자료사진
비행기에 탑승하자마자 대변으로 난동을 벌인 승객의 사례가 공개됐다.

미국 뉴욕포스트, 영국 더 선 등 외신의 1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일 영국 런던히드로공항에서 나이지리아 라고스로 향하려던 영국항공(BA) BA075편 비행기에 탄 승객들은 좌석에 앉기도 전 충격적인 상황에 놓였다.

한 남성 승객이 갑자기 하의를 탈의한 채 기내에서 배변을 한 것도 모자라, 대변을 바닥 카펫과 커튼, 좌석에 묻히는 이상행동을 보였기 때문이다.

기내에서 착석을 준비하던 승객들은 비명을 지르는 등 혼비백산했지만, 남성 승객은 기이한 행동을 멈추지 않았다. 승무원들이 구조대원들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문제의 남성은 구조대원들이 나선 후에야 제압됐다.

확대보기
▲ 영국 더 선 보도 캡쳐
한 목격자는 “기내에 탑승하는 도중에, 바지를 내릴 승객이 바닥에 배변하는 모습을 봤다. 이후 조리실 바닥과 통로 카펫에 문질러 닦더니, 손과 팔꿈치로 기내 곳곳에 이를 묻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결국 영국항공은 해당 비행기의 운항을 중단하고 기내 청소 및 소독을 실시해야 했다. 이 일로 해당 항공편은 3시간이나 지연됐다.


영국항공 측은 “이번 사건으로 커튼과 카펫이 심하게 오염됐다”면서 “우리는 이 사건을 위생적인 생물학적 위험이라고 간주했다. 철저하게 청소하고 소독해야 했다”고 전했다.

이어 “비행 지연에 대해 고객들에게 사과했으며, 고객들이 여행을 계속할 수 있도록 대체 항공편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제의 승객 신원과 처벌 여부는 공개되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5살 알비노 어린이, 머리·다리 잘린 채 발견…또 주술 목적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