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포착] 러軍 기지에 폭격기 수십 대 집결…‘우크라 대공습’ 임박했나

작성 2022.12.02 16:06 ㅣ 수정 2022.12.02 16: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지난달 28일 러시아 사라토프주(州) 엥겔스-2 공군기지에 집결한 전투기들. 미국 맥사 테크놀로지 위성 사진
러시아 공군기지에 대형 폭격기가 집결한 모습이 포착되면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대규모 공습이 임박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고 독일 슈피겔이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슈피겔은 미국 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지난달 28일 촬영한 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러시아 사라토프주(州) 엥겔스-2 공군기지에 여러 대의 전투기가 집결해 있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해당 위성 사진은 러시아 공군의 대형 장거리 폭격기인 Tu-95와 Tu-160 20여대가 빼곡하게 늘어선 모습을 담고 있다. 주변에는 급유차 등 지원 차량과 수리 장비도 늘어서 있다.

현지의 한 군사전문가는 슈피겔과 한 인터뷰에서 “해당 위성사진에서 Kh-55와 Kh-101 등의 순항 미사일이 들었을 가능성이 있는 탄약 상자도 보인다”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대규모 공격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는 관측도 내놓았다.

또 다른 군사전문가는 “이례적으로 많은 수의 폭격기가 활주로에 있는 모습은 당장은 아니더라도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군사작전이 증가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미사일 쏟아붓는 러시아, 우크라이는 ‘암흑 천지’

한편, 남부 요충지 헤르손을 점령한 지 8개월 만에 퇴각하며 자존심을 구긴 러시아는 마치 분풀이를 하듯 우크라이나 기반시설을 노린 폭격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15일에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약 100발의 미사일을 무더기로 발사하는 등 대규모 공습을 단행하기도 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현지시간으로 23일 러시아군 공습을 받은 키이우 대로변에는 화염에 휩싸이다 결국 뼈대만 남은 자동차와 흩날리는 잿더미만 남았다. AP 연합뉴스
그러나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등 서방 국가의 우크라이나 지원이 이어지는데다 지난 9월 징집해 전장에 투입한 예비군이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는 등 전쟁의 흐름을 뒤집지 못하고 있다.

최근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러시아가 최대 70만 명을 대상으로 한 2차 동원령을 계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미 동원한 징집병은 이미 사망했거나, 부상했거나, 전의를 상실한 상황이라고 판단해 새로운 징집병을 모집하려 한다는 것.

러시아 당국은 아직 추가 징집령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러시아 국민 사이에서는 불안감이 극도에 달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 군사 작전’에 대한 러시아 여론도 바뀌는 추세

최근에는 우크라이나와 전쟁을 계속하는 데 찬성하는 러시아인의 비율이 4개월 만에 57%에서 25%로 급감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확대보기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AP 연합뉴스
러시아 독립 언론인 메두자가 러시아 안보기관인 연방경호국(FSO)의 내부용 여론조사 결과를 입수해 공개한 보도에 따르면, 크라이나와의 평화협상에 찬성하는 러시아인의 비율은 7월에는 32%에 불과했지만 지난 달에는 55%로 증가했다.


올해 2월 24일 러시아가 특별 군사 작전을 통해 러시아 땅을 되찾는 전쟁을 시작한다고 했을 때, 러시아 국민 상당수는 이를 지지했다.

이미 1차 동원령 선포 이후 고국을 떠난 러시아 남성은 수십 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지난 달부터 러시아 당국이 참전을 거부한 러시아인에 대한 형사사건을 진행 중인 만큼, 전쟁에 대한 러시아인들의 불안과 불만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챗GPT에게 ‘독도는 누구 땅’이냐고 물어봤더니…대답은?
  • 5살 알비노 어린이, 머리·다리 잘린 채 발견…또 주술 목적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차 뒷좌석에서 반려견이 쏜 총에 맞아…美 견주 사망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