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아내의 ‘은밀한 사진’을 직장 동료와 공유한 美 40대 경찰

작성 2022.12.16 12:47 ㅣ 수정 2022.12.16 12: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자료사진 123rf.com
직장 동료들과 아내의 사적인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유한 미국의 경찰이 체포됐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등 현지 언론의 1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경찰 소속 브래디 라마스(45)는 옷을 입지 않은 아내의 전신 사진을 직장 동료 및 다른 남성들과 공유했다.

라마스의 범행은 피해자인 아내가 우연히 남편의 그룹 채팅에 자신의 부적절한 사진이 올라가 있는 것을 확인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피해자는 경찰 진술에서 “(나의 사적인 사진이) 찍힌 줄도 몰랐고, 해당 사진을 누구와 공유하는 데 동의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편이 타인과 공유한 사진은 내가 유방확대수술 전후에 찍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남편은 포식자이고, 그는 나를 잡아 먹은 것과 다름 없다”며 분노했다.

확대보기
▲ 뉴욕포스트 기사 캡처
경찰은 가해자인 남편이 지난해 12월 29일부터 올해 1월 24일까지 단체 채팅방에서 문제의 사진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단체 채팅방에서 해당 사진을 본 직장 동료 또는 남성 지인들은 이를 공유한 가해자를 나무라거나 신고하기는커녕, 2차 가해에 해당하는 말들을 주고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는 법원에 제출한 의견서에서 “더 끔찍한 것은 나의 개인적인 사진이 로스앤젤레스 경찰서의 여러 경찰과 낯선 사람의 손 안에 있다는 것”이라면서 “이 끔찍한 일이 영원히 반복될 것 같아 두렵다”고 밝혔다.

가해자는 지난 13일 보석금 2만 달러(한화 약 2620만 원)을 내고 풀려나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도망치면 죽는다”…러 탈영병, 총살 뒤 시신 버려져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