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심장에는 금이…이집트 ‘소년 미라’ CT로 분석해보니 [핵잼 사이언스]

작성 2023.01.25 14:42 ㅣ 수정 2023.01.25 14: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이집트 소년 미라의 비밀이 컴퓨터단층촬영(CT) 결과 드러났다.
이른바 '황금 소년'이라 불리는 이집트 소년 미라의 비밀이 컴퓨터단층촬영(CT) 결과 드러났다. 최근 이집트 카이로 대학 연구팀은 2300년 전 묻힌 미라를 CT 스캔해 분석한 결과 총 49개의 부적이 입과 심장 등을 장식하고 있음이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이 황금 소년 미라는 지난 1916년 이집트 남부 나그 엘-하사이의 공동 묘지에서 처음 발굴됐다. 당시 소년은 2개의 관에 안치되어 있었으며 금박을 입은 가면과 샌들도 신고있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소년은 14~15세로 신장은 128㎝였으며 사망 원인은 밝혀내지 못했다.

확대보기
▲ 4단계에 걸쳐 CT 스캔된 소년 미라의 모습
주로 방사선과 전문의들로 구성된 이번 연구팀은 CT 분석을 통해 소년의 입과 가슴 등에서 총 21가지 모양을 가진 다양한 부적 49개를 발견했으며 대부분은 금으로 만들어 진 것을 확인했다. 특히 눈에 띄는 부적 중 하나는 소년의 심장 자리에 놓여있던 황금 심장 풍뎅이로 이같은 부적은 모두 사후세계와 관계가 깊다.

논문의 공동저자인 사하르 살림 교수는 "고대 이집트인들은 사후 세계에서 몸을 보호하고 활력을 주기위해 부적을 두었다"면서 "고인이 사후세계에서 말을 할 수 있도록 입안에 황금혀 부적도 넣어두었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소년의 심장 자리에서 금으로 만들어진 황금 심장 풍뎅이가 발견됐다
이어 "이 소년은 매우 돈이 많이 들고 세심한 과정을 거쳐 미라화됐다"면서 "이는 소년이 생전에 사회, 경제적 지위가 매우 높았음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금 소년 미라는 발굴 후 100년 넘게 조사되지 못하고 지금까지 박물관 지하에 보관되어 왔다. 이는 내부를 보기 위해서는 미라를 훼손해야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CT 스캔의 발달 덕에 이번에 연구팀은 미라를 접촉하지 않고 그 안에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도망치면 죽는다”…러 탈영병, 총살 뒤 시신 버려져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