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도망치는 두 다리 절단 장애인 사살…美 경찰 과잉진압 논란

작성 2023.02.01 10:23 ㅣ 수정 2023.02.01 13: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캘리포니아주 헌팅턴 비치에서 장애인 앤서니 로위 주니어가 도주하다 경찰에 사살됐다
두 다리가 절단된 장애인이 도망치다 경찰에 총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논란이 일고있다. 지난 3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BS뉴스 등 현지언론은 캘리포니아주 헌팅턴 비치에서 장애인 앤서니 로위 주니어(36)가 경찰들에게 최소 8발의 총을 맞고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26일 오후 휠체어를 탄 한 남성이 별다른 이유 없이 칼로 다른 남성을 찌르면서 시작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칼을 들고있던 용의자 로우를 발견해 체포하려 했으나 그는 휠체어에서 내려 도주하기 시작했다. 이에 경찰들은 두차례 테이저건을 발사해 체포를 시도했으나 실패했고 결국 최소 8차례 총격을 가해 로우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헌팅턴 파크 경찰서 측은 "사건 당시 용의자가 경찰들에게 칼을 던지려고 시도해 경찰관들이 총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사건이 벌어질 당시 경찰과 대치한 앤서니 로위 주니어의 모습
논란이 커진 것은 숨진 로위가 두 다리 일부가 절단된 장애인이라는 사실 때문이다. 실제 한 시민이 당시 모습을 촬영해 소셜미디어에 공개한 영상을 보면 휠체어에서 내린 그가 장애의 몸으로 뒤뚱거리며 필사적으로 도망치는 모습이 확인된다. 이 때문에 경찰들이 장애인을 상대로 과잉진압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있는 것.

확대보기
▲ 지난 30일 숨진 로위의 유가족이 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AFP 연합뉴스
특히 최근 멤피스에서 흑인 운전자 타이어 니컬스(29)가 난폭운전 혐의로 경찰들에게 구타 등 과잉 진압으로 사망한 사건이 일어난 바 있어 비판은 더욱 커졌다.


로위의 유가족 측은 기자회견을 통해 "현실적으로 휠체어를 탄 그가 경찰들에게 어떤 위협이 될 수 있었겠느냐"면서 "경찰들이 자신들을 보호하기 위해 사살한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우리는 정의를 원한다"며 분노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단돈 4달러 주고 산 중고 꽃병…알고보니 2000년 전 마야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