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영상] “앗, 실수!”…아군 탱크에 당한 러軍 5명, 최악의 ‘팀킬’

작성 2023.02.02 10:25 ㅣ 수정 2023.02.02 10:2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러시아군 탱크 운전병이 실수로 포탑을 잘못 휘두른 탓에 아군 5명이 피해를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사진=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영상 캡처)
러시아군 탱크 운전병이 실수로 포탑을 잘못 휘두른 탓에 아군 5명이 피해를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지난달 28일(이하 현지시간) SNS에 공개한 영상은 러시아군 탱크가 불타고 있는 다른 전차를 피해 지나치면서 방향을 틀다가 사고를 내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확대보기
해당 탱크는 방향을 바꾸던 중 포탑이 함께 움직였는데, 포탑이 향한 쪽에 있는 탱크 위에는 다른 러시아 군인 여러 명이 올라 타 있었다.

포탄이 접근하는 것을 본 군인 일부는 재빠르게 피했지만, 대부분은 미처 이를 피하지 못했다. 해당 영상을 공개한 우크라이나 국방부 측은 이 사고로 인한 사망자 등의 세부적인 정보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캡처
다만 영국 익스프레스 등 일부 외신은 포탑을 피하지 못한 러시아 군인 5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SNS에 해당 영상을 공개하며 “러시아 보병에게 가장 큰 위협은 러시아 전차병”이라는 조롱 섞인 글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152만 회(2일 기준)의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눈길을 끌었다.

"러시아군 손실의 60%는 러시아군에 의해 발생" 

러시아군이 실수로 아군을 공격하는 일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11월, 우크라이나 내 친러시아 세력중 하나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의 보스토크(동부) 대대의 알렉산더 코다코프스키 사령관은 “남부 마리우폴을 함락했던 2022년 5월, 러시아군 손실의 60%는 러시아군에 의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격포 부대가 전자표적시스템을 사용할 수 없었던 탓에 아군을 향해 포를 쏘았고, 통신 불량도 심각해서 (적절한 상황 파악 없이) 아군 탱크의 경로에 지뢰를 설치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지난해 7월 18일 러시아군이 자국 전투기인 수호이(Su)-34를 오인 사격해 격추시킨 현장
지난해 9월 중순에는 동부 루한스크주(州)에서 러시아군 부대가 서로 총격전을 벌인 끝에 21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부상했었다.

당시 해당 분석을 내놓은 주체가 친러시아 사령관이라는 점에서 더욱 충격을 안겼다.

코다코프스키 사령관은 러시아군 손실의 60%는 아군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의 정확한 근거를 밝히진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고위 장성들을 무더기로 해고한 뒤 군부 문제가 악화했음을 의미하는 지표라고 분석했다.

확대보기
▲ 지난해 11월 우크라이나군에 포로로 잡힌 러시아 군인(사진)들이 3일 내내 아군의 공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싱크탱크인 ‘전쟁연구소’는 “부대간의 상호 연계가 부족하고 사령관이 자주 교체되는 등 지휘 명령 체계에 혼란이 오면서 아군끼리 공격하는 사례가 잦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전쟁에서 아군의 공격은 일정 부분의 병력 손실 원인이 될 수 있지만, 총 사상자의 60%나 차지하지는 않는다”면서 “이는 러시아군 내부의 통신 및 지휘 시스템이 결여돼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