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요가 모습을 단톡방에…中 유명 대학 강사, 여대생 ‘몰카’ 논란 [여기는 중국]

작성 2023.03.28 17:00 ㅣ 수정 2023.03.28 17: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중국 베이징의 한 유명 대학 캠퍼스에서 여대생들의 모습을 몰래 촬영한 뒤 단체 채팅창에 사진을 공유해 음란한 대화를 한 강사에 대한 제보가 잇따라 대학이 자체 조사에 나섰다.

현지 매체 관찰자망 등은 28일 베이징어언대에 근무하는 남성 A씨가 363명의 회원이 가입돼 있는 단체 채팅방에 캠퍼스에서 몰래 찍은 여대생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유해 논란이 됐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이 무단 공유한 사진과 영상은 사건 당일 대학 내에서 진행된 요가 강의 중에 촬영된 것으로 몸에 밀착되는 요가복을 입은 여대생들의 신체 일부가 도드라지게 드러난 장면이 대부분이었다.

요가 수업이 한창일 때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사진들은 A씨가 강의실 뒤에서 촬영한 것으로, 그는 해당 사진들을 단체 채팅방에 공유하며 '여기 좀 봐. 내 작품들이야'라는 등의 메시지를 덧붙이기도 했다. 또한 그는 사진과 더불어 46초에 달하는 불법으로 촬영된 영상물도 게시했다.

문제가 된 그룹 채팅방에는 총 363명의 회원이 있었는데, 그중 일부 남성들은 해당 영상을 확인한 뒤 “영상이 촬영된 장소가 어디냐”, “다음번 요가 수업은 또 언제 진행되느냐. 다음에는 나도 참가하겠다”는 등의 질문을 이어갔다. 이에 A씨는 이 요가 강의가 진행 중인 정확한 위치와 강의 시간 등을 공유했고, 실제로 해당 강의동을 찾아갈 수 있는 지도를 첨부해 논란을 키웠다.

A씨의 행각을 담은 문제의 영상과 사진, 단체 대화방에서의 발언 등이 캡쳐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공개되면서 현지 네티즌들은 가해 남성의 신원을 색출하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분위기다. 현지 네티즌 수사대들은 문제의 가해 남성과 그의 아내로 보이는 여성의 사진을 SNS에 공유했고, 그가 현재 베이징어언대 캠퍼스에 있는 교육기술자원관리센터에 소속된 강사라고 지목했다.

또, 일부 네티즌들은 문제의 가해 남성이 박사 학위를 소지하지 않은 석사 학위만 가진 상태에서 중국에서도 상위인 유명 대학 강의를 담당하고 있다는 것에 각종 의혹을 제기하는 등 문제는 일파만파 번지는 분위기다. 특히 이 대학에는 한국인 유학생들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이 가해 남성의 신원을 특정해 이 대학에 신고했고, 신고를 받은 대학 측은 곧장 징계 및 검사위원회 등을 회부해 사건을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실제로 논란이 제기된 지 단 하루 만인 28일 오전, 베이징어언대 측은 대학 공식 웨이보를 통해 “대학 측은 이번 사건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면서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사건 조사 절차를 시작할 것이며, 문제의 강사에 대해서도 담당 업무를 모두 중단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임지연 통신원 cci2006@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집단 성폭행 피해 여성, 안락사 요청…경찰도 외면한 ‘강간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푸틴도 돌겠네…‘빙그르르’ 도는 60억원 짜리 러軍 최강 전
  • 15살 남자아이, 자신 강간하던 50대男 살해…정당방위 인정
  • ‘쾅’ 에어쇼 중 전투기 2대 충돌…조종사 1명 사망 (영상
  • 女26명 죽인 뒤 돼지 먹이로 준 살인범의 충격적 결말…“감
  • ‘지옥의 입’ 벌리는 바타가이카 분화구…‘고대 바이러스’ 유
  • 女26명 살해한 ‘연쇄살인마’ 폭행당해 ‘혼수상태’…깨어날
  • “아이스크림에서 ‘사람 손가락’ 나와”…‘이물질 식품’에 발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