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노+

공룡과 익룡의 조상은 ‘갑옷’을 입었다 [다이노+]

작성 2023.08.09 09:05 ㅣ 수정 2023.08.09 09: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골편이 붙어 있는 맘바치톤 피안도하라의 목뼈 화석. 사진=Nesbitt et al.
흔히 하늘을 나는 공룡으로 오해받곤 하지만, 익룡은 공룡이 아니다. 익룡의 조상은 중생대 초기에 지배 파충류 무리에서 공룡과 갈라선 별도의 그룹이다. 하지만 공룡과 익룡이 공통 조상에서 어떻게 갈라져 나왔는지는 아직 모르는 부분이 많다.

버지니아 공대와 미국 자연사 박물관 스털링 네스빗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공룡과 익룡의 조상이 갈라지던 무렵의 형태를 엿볼 수 있는 새로운 화석을 보고했다. 이 화석은 사실 1997년에 마다가스카르에서 발굴된 것으로 최근까지 제대로 연구되지 않은 상태로 보관되어 있었다.

연구팀은 이 화석이 트라이아스기 중반인 2억 3500만 년 전 지배 파충류 화석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지배 파충류는 현생 악어와 새, 그리고 멸종 그룹인 공룡과 익룡을 포함한 큰 집단으로 처음에는 악어류의 조상과 공룡, 새, 익룡의 조상 그룹인 아베메타타살리아(Avemetatarsalia)류로 분리됐다.

연구팀은 처음에 맘바치톤 피안도하라(Mambachiton fiandohana)로 명명한 이 초기 지배 파충류가 악어류에 속한다고 판단했다. 목뼈 위에 잘 보존된 단단한 갑옷 같은 골편(osteoderm)이 있었기 때문이다. 악어류는 단단한 골편이나 비늘로 몸을 보호하는 경우가 많다. 몸이 무겁고 속도가 느린 대신 단단한 보호막을 갖춘 것이다. 반면 빠르고 민첩한 익룡이나 새/공룡은 가볍고 단열성이 뛰어난 털이나 깃털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연구팀은 단단한 골편을 지닌 맘바치톤 역시 악어류에 가까울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나머지 골격을 조사한 결과 반대로 아베메타타살리아에 속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몸을 보호하기 위한 단단한 골편이 사실은 공룡과 익룡의 공통 조상에 있었던 것이다. 그러다가 후손들이 민첩한 형태로 진화하면서 골편이 사라진 것으로 보인다.

물론 공룡의 진화 과정에서 단단한 골편이나 가죽은 여러 차례 독립적으로 진화했다. 갑옷 공룡으로 알려진 안킬로사우루스가 대표적인 사례다. 하지만 단단한 갑옷은 움직임을 크게 제한하기 때문에 진화 과정에서 사라지는 경우도 흔하다.
이번 연구는 진화에는 특별한 방향성이 없으며 생존에 도움이 된다면 어떤 방향으로도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고든 정 과학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단돈 4달러 주고 산 중고 꽃병…알고보니 2000년 전 마야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