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알래스카 3㎞ 심해서 ‘황금빛’ 정체불명 물체 발견 [핵잼 사이언스]

작성 2023.09.07 14:04 ㅣ 수정 2023.09.07 14: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알래스카 심해에서 마치 ‘황금알’처럼 보이는 희한한 물체가 발견됐다. NOAA
알래스카 심해에서 마치 '황금알'처럼 보이는 희한한 물체가 발견돼 전문가들이 조사에 나섰다. 지난 6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이 최근 알래스카 연안에서 이상하게 생긴 물체를 발견해 현재 분석 중에 있다고 보도했다.

태평양 깊은 바닷속인 약 3.1㎞ 심해에서 발견된 이 황금빛 물체는 지난달 이 지역을 탐사 중이던 NOAA의 원격조종 무인잠수정(ROV)에 의해 우연히 발견됐다. 당시 이 물체는 해저 암석 표면에 딱 붙어있는 상태였으며, 이 모습은 ROV의 촬영 영상 속에서도 확인된다. NOAA 측은 ROV에 장착된 로봇팔을 사용해 이 물체를 건져올려 실험실에서 분석 중에 있다.

확대보기
▲ NOAA 측이 무인잠수정의 로봇팔로 이 물체를 건져올려 분석 중에 있다
NOAA의 한 연구원은 "처음 화면상으로 봤을 때 이 물체의 질감이 상어알같은 젤라틴일 것으로 예상했으나 실제로는 실크와 유사했다"면서 "한쪽 면에 구멍이 있는 것이 황금색과 더불어 가장 큰 특징"이라고 밝혔다. 영국 플리머스대학 심해 생태학 교수인 케리 하웰도 "20년 동안 심해를 탐사했지만 한번도 이같은 물체를 본 적이 없다"면서 "심해에는 아직도 발견되지 않은 생물종이 많기 때문에 신종일 가능성도 높다"고 설명했다.  


현재 NOAA 연구팀이 샘플로 DNA 분석을 하고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신종 산호, 따개비, 해면동물, 특히 어떤 바다생물의 알껍질일 가능성에 가장 무게를 두고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나 아직 안죽었다”…보이저 1호 240억㎞ 거리서 ‘통신’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이스라엘 안쪽으로 500m 가로질러…하마스 침투 터널 파괴
  • “콩팥 적출해도 다시 자란다” 거짓말에 속아 장기 파는 사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