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휴전 끝났나?…이스라엘군, 가자 전투 재개 “하마스, 협정 위반”

작성 2023.12.01 17:05 ㅣ 수정 2023.12.01 17: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남부에서 촬영한 이 사진은 2023년 12월 1일(현지시간)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투에서 이스라엘의 공격을 받은 후 건물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을 보여준다. / 사진=AFP 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이 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휴전 협정을 위반했다며 가자지구에서 전투를 재개했다. 지난달 24일 인질과 수감자 교환 조건으로 시작된 양측의 일시 휴전이 7일만에 깨진 셈이다.

이스라엘군(IDF)은 이날 오전 7시 15분 성명을 내어 “하마스가 군사작전 중단(휴전) 협정을 위반하고 이스라엘 영토를 향해 발포했다”며 “가자지구 하마스 테러조직에 대해 다시 전투를 시작했다”고 선언했다.


두차례 연장된 지난 일주일간의 휴전이 만료되는 이날 오전 7시(한국시간 오후 2시)를 앞두고 하루 더 연장된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결국 휴전은 종료됐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휴전 종료와 관련, 성명을 통해 “테러조직 하마스-이슬람국가(IS)가 휴전 협정을 위반했다”며 “납치된 여성을 오늘까지 모두 석방해야 할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 정부는 전쟁 목표 달성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 인질을 석방하고 하마스를 제거하며, 가자지구가 다시는 이스라엘 국민에게 위협이 되지 않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하마스와 국제적 테러조직 IS를 이어 붙여 지칭했다.

이스라엘 총리실도 이날 성명을 통해 “하마스가 모든 여성 인질을 석방할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고 이스라엘에 로켓포를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는 이스라엘의 한 소식통을 인용, 전날까지만 해도 하마스가 억류 중인 여성 인질 10명을 풀어주는 방안에 양측이 합의하며 휴전이 더 이어질 전망이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 하마스가 인질 명단을 제공하지 않아 협상이 막판에 결렬됐다는 설명이다.

휴전 종료를 전후로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교전이 재개했다.

이스라엘의 주장처럼 하마스가 선공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지만 이날 오전 이른 시간부터 이스라엘 남부에 로켓 공습경보가 울렸으며,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접경지 학교에 휴교령을 내리는 등 대응에 나섰다.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에서 남부 스데로트로 날아온 로켓을 방공망이 성공적으로 요격했다며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전투기가 출격해 가자지구의 하마스 목표물을 상대로 폭격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랍권 알자지라 방송은 이스라엘군의 탱크가 가자지구 중부 알누세라이트와 알부레이 난민촌 인근에 포격을 가했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 2023년 12월 1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의 라파 난민캠프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파괴된 건물의 잔해에서 구조 작업이 진행되고 근처에서 팔레스타인인들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 사진=AFP 연합뉴스
공격은 하마스 근거지로 알려진 가자 북부뿐 아니라 피란민이 밀집한 남부 칸유니스와 이집트 접경 라파 등지에서도 이뤄졌다.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교전 재개 이후 팔레스타인인 최소 21명이 숨지고 다수가 부상했다고 밝혔다.

주요 외신은 교전이 재개됐으나 카타르와 이집트 등 주변국들이 휴전 재개를 위한 중재에 노력을 계속 기울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지난 24일 하마스에 붙잡힌 인질과 이스라엘에 수감된 팔레스타인인을 교환하는 조건에 합의하며 나흘간의 휴전을 시작했고, 이후 두 차례에 걸쳐 각각 이틀, 하루씩 휴전을 연장했다.

하마스는 이스라엘인 70명을 포함해 인질을 총 97명을 석방했으며,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수감자 210명을 풀어줬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