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이스라엘 “하마스 고위 사령관 사살…10월7일 기습공격 연루”

작성 2023.12.03 11:48 ㅣ 수정 2023.12.03 11: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이스라엘 “하마스 고위 사령관 사살…10월7일 기습공격 연루”/ 사진=@GLZRadio 엑스
이스라엘은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공격에 연루된 하마스 고위 사령관을 사살했다고 주장했다.

CNN에 따르면 이스라엘군과 정보기관 신베트는 2일(현지시간) 공동성명을 통해 "이스라엘은 하마스의 슈자이야 대대장인 웨삼 파르하트를 사살했다"고 밝혔다. 이 부대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북부에 있는 가자시티 인근 슈자이야에 근거지를 두고 있다.

성명은 “이스라엘 공군의 전투기들이 2일 오전 군과 정보기관의 정보에 따라 파르하트를 사살했다”고 설명했다.

군과 정보 당국에 따르면 파르하트는 10월 7일 이스라엘 남부의 키부츠(집단농장)인 나할 오즈와 인근 이스라엘군 초소를 공격할 계획을 세웠으며, 당시 공격으로 이스라엘 병사 6명이 사망했다.

파르하트는 2010년 슈자이야 대대장을 맡았고, 이듬해 나할 오즈에서 발생한 민간인 버스 테러 공격을 계획한 바 있다. 그는 2002년 이스라엘 남부 애츠모나에 있는 예비 대학생 교육기관인 메키나츠에 대한 테러 공격에도 관여했다고 이스라엘 관리들은 전했다.


성명에는 또 "우리는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초기부터 고위 지휘관을 제거하고 테러 기반 시설과 무기를 타격하는 등 슈자이야 대대의 능력을 크게 떨어뜨렸다”고 적혀 있다.

하마스는 아직 해당 성명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CNN은 전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