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3.8km 사살’ 세계신 우크라 스나이퍼, 정체는 58세 사업가

작성 2023.12.05 10:56 ㅣ 수정 2023.12.05 10: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스나이퍼 뱌체슬라프 코발스키가 월스트리트와의 인터뷰에서 저격 당시의 상황을 털어놨다
우크라이나 보안국(SBU) 소속 스나이퍼가 무려 3.8㎞ 떨어진 거리에서 러시아 군인을 사살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 주인공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최장거리 사살 세계기록을 세운 우크라이나 스나이퍼 뱌체슬라프 코발스키와의 인터뷰를 전했다.

사업가 출신의 코발스키는 놀랍게도 올해 58세의 노장으로, 오래 전 유럽사격대회에서 우승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 18일 정확한 위치가 알려지지 않은 최전선에서 러시아군 장교 한 명을 무려 3.8㎞ 떨어진 곳에서 사살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장면은 영상으로도 담겼는데, 흐릿하게 흔들리는 화면과 함께 한 군인이 총격을 받고 쓰러지는 모습이 담겼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보안국(SBU) 소속 스나이퍼가 무려 3.8㎞ 떨어진 거리에서 러시아 군인을 사살하는 영상과 사용된 저격총인 ‘호라이즌 로드’
이에대해 코발스키는 저격 당시의 상황을 담담하게 털어놨다. 그는 저격 당시 감적수와 함께 2인 1조로 움직이며 표적을 찾다가 나무를 베는 러시아 군인들을 발견했다. 그러나 계급이 낮다고 판단해 물러서려던 순간 다른 군인들이 나타났고, 그중 한 명이 명령을 내리는 장교라는 것을 알아챘다고 밝혔다. 이후부터 두 사람은 본격적인 저격 작업에 들어갔다. 먼저 감적수가 레이저를 사용해 거리를 측정하고 전문 소프트웨어와 기상데이터를 사용해 바람, 습도, 온도, 중력까지 고려해 정확한 총알의 궤적을 측정했다. 그리고 결국 이렇게 발사된 6.2인치의 총알은 무려 3.8㎞를 날아가 표적에 명중했다.

코발스키는 "바람이 끊임없이 변하기 때문에 계속 수정해야 했으며 결국 표적에 총알이 명중했다"면서 "이제 러시아인들은 우크라이나인들의 능력을 두려워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수풀 사이에 숨어서 자세를 취하고 있는 저격수의 모습. 자료사진
보도에 따르면 역대 최장거리 사살 세계기록은 지난 2017년 캐나다 특수부대 소속 스나이퍼가 이라크에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를 저격한 거리인 3540m다. 만약 SBU와 코발스키의 주장이 맞다면 그 기록이 260m나 길어진 셈이다.

그러나 이에대한 분석과 평가는 엇갈린다. 미국 탄도학 전문가인 브래드 밀라드는 해당 영상을 분석한 결과 총알이 이동한 시간은 9초로, 촬영 자체는 가능하지만 변수가 많아 실제 타깃에 명중해 사살됐을 가능성을 낮게봤다. 또한 전직 미 해병대 스나이퍼 출신 교관인 스티브 월시는 "재래식 저격의 경우 수량화하기 어려운 변수가 너무 많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1300m를 넘는 저격은 기술보다 운이 더 작용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번 저격에 사용된 총은 우크라이나에서 자체 제작한 ‘호라이즌 로드’(Horizon‘s Lord)로, 공식적으로 알려진 유효사거리는 2.5㎞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