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바이든 “하마스의 성범죄, 국제사회 나서 규탄해야”

작성 2023.12.06 11:23 ㅣ 수정 2023.12.06 11:2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백악관에서 매사추세스주 보스턴으로 이동하기 위해 마린원에 탑승하러 향하고 있다. / 사진=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팔레스타인 하마스의 성범죄 혐의에 대해 국제사회가 나서 규탄해야 한다고 말했다.

AF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열린 대선 선거자금 모금 행사에서 “세계는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을 외면할 수 없다”며 “정부와 국제기구, 시민사회, 기업 등 우리는 모두 하마스 테러범들의 성폭력을 가차 없이 강력히 규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하마스가 지난 10월 7일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할 당시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보고들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난 몇 주 동안 (하마스) 공격의 생존자와 목격자들은 상상할 수 없는 잔혹 행위에 대한 끔찍한 이야기를 공유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여성들이 강간을 반복적으로 당하거나 살아있는 동안 신체가 절단되고, 시신들은 훼손됐다”며 “하마스 테러범들이 여성과 소녀들에게 가능한 한 많은 고통과 괴로움을 가하고 살해했다는 이야기는 끔찍하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이것은 확실히 짚고 넘어가자”며 “하마스가 (인질 중) 남아있는 젊은 여성들을 석방하기를 거부한 것 때문에 합의가 깨졌고, 교전중단이 종료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마스는) 아직도 하마스에 인질로 잡혀있는 모든 사람을 즉시 가족들에게 돌려보내야 한다”며 “우리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하마스의 10월 7일 이스라엘 기습 공격 당시 성범죄 증거를 조사·수집하고 있다. 이스라엘 경찰은 현재까지 하마스의 성범죄에 관한 목격자와 의료진 증언 1500여 건을 수집했으며, 이스라엘에 구금돼 있는 하마스 대원 수백 명 중 일부가 성범죄에 연루돼 있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의 목표는 구금된 모든 성범죄 용의자를 재판에 넘기는 것이다.


반면 하마스는 이스라엘이 주장하는 성범죄 등 잔혹 행위는 하마스 공격 이후 침입한 다른 무장 세력에 의한 것이라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전날 미국 뉴욕 유엔 본부 앞에서는 이스라엘 여성을 상대로 한 강간과 납치 등 성범죄에 대한 유엔의 미흡한 대응을 비판하는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유엔 조사위원회는 현재 하마스의 성범죄를 포함해 이스라엘과 하마스 전쟁에서 발생한 전쟁범죄를 조사 중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