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화염 휩싸인 람보르기니…뉴욕서 신호위반 도주극 벌이다 동승자 죽게 한 운전자

작성 2023.12.06 15:11 ㅣ 수정 2023.12.06 15: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화염 휩싸인 람보르기니…뉴욕서 신호위반 도주극 벌이다 동승자 죽게 한 운전자 / 사진=시티즌
미국에서 신호위반 후 경찰차를 피해 도주하던 람보르기니의 운전자가 충돌사고를 내 동승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5일(현지시간) NBC뉴욕,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 직후 뉴욕 맨해튼 도로에서 녹색 람보르기니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우르스 한 대가 신호를 위반했다.

경찰은 녹색 람보르기니를 멈춰 세우기 위해 사이렌 불을 켰지만, 운전자는 멈추지 않았다. 가격이 3억원을 넘는 이 차량은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갈 때 걸리는 시간) 3초대를 자랑하듯 순식간에 속도를 높이며 인우드 10번가에서 북쪽으로 급히 달렸다.

그러나 이 람보르기니는 경찰의 추적을 끝까지 피하려다 결국 사고를 내고 말았다. 웨스트 213번가 방향으로 좌회전하려던 은색의 현대 엘란트라(아반떼 수출형 모델) 승용차를 치고 만 것이다. 이후 람보르기니는 제어 불능이 된 채 왼쪽 방향으로 밀리면서 지상의 지하철 선로 기둥을 들이받고 나서야 멈춰섰다.

확대보기
▲ 신호위반 후 도주하던 람보르기니가 충돌 사고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화재 진압에 나서고 있다. / 사진=시티즌


확대보기
이를 추적하던 경찰관들이 운전자를 급히 끌어내는 데 성공했지만, 사고 차량은 동승자가 타고 있던 채로 화염에 휩싸였다.

당시 구조를 돕던 한 시민은 “운전자를 차에서 끌어냈지만 너무 늦었는지 동승자 여성을 밖으로 꺼낼 수 없을 만큼 모든 곳이 불타고 있었다. 차가 폭발할지 모르고 불길이 거셌다”며 “그 여성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사고 현장에 널부러져 있는 녹색 람보르기니 차량 잔해들의 모습. / 사진=시티즌
또 다른 시민이 미 공공안전 앱 ‘시티즌’에 공유한 촬영 영상에는 충돌 사고로 인한 거대한 불길과 함께 차량 잔해로 보이는 것들이 도로에 즐비한 모습이 담겨 있어 당시 사고가 얼마나 심각했는지를 보여준다.


사고를 낸 람보르니기 운전자는 알레한드로 렌타스(22)라는 이름의 남성으로, 인근 할렘 병원으로 이송됐다. 처음에는 그가 위독하다는 설이 있었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그는 경찰에 구금돼 있으나, 어떤 혐의를 받는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숨진 동승자는 브롱크스 출신의 티아나 로드리게스(21)로 확인됐으며, 이번 사고에 휘말린 엘란트라 운전자 37세 남성은 가벼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안정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