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러시아군, 우크라에 항복하는 아군 병사들 드론으로 살해”

작성 2023.12.07 14:18 ㅣ 수정 2023.12.07 14: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지난 6월 후퇴하는 러시아 병사들을 향해 아군이 총격을 가한다고 주장하는 영상의 일부,
러시아가 항복하는 자군을 살해하고 있다는 주장이 또 나왔다. 지난 6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군 관계자의 발언을 이용해 러시아군이 부상당한 자국 병사들이 우크라이나군에 항복해 포로가 되는 것을 막기위해 살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는 우크라이나군 대변인 올렉산드르 스투푼의 발언을 인용한 것으로 그는 "러시아는 사실 자국 군인들의 항복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특히 러시아군이 드론을 사용해 항복하는 자군을 살해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우크라이나 군사정보국(HUR) 안드리 유소프 대변인은 "러시아 드론이 자군 부상자를 죽이는 장면이 우크라이나 드론에 여러차례 촬영됐다"면서 "이는 우크라이나에 항복하는 러시아 군인들이 꽤 많다는 것에 대한 러시아의 반응"이라고 주장했다.

사실 그간 러시아군이 항복하는 자군을 사살했다는 보도는 여러차례 있었다. 특히 지난 6월에는 후퇴하는 러시아 병사들을 향해 아군이 총격을 가한다고 주장하는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확대보기
▲ 사진=러시아 국가근위대의 모습. 크렘린궁
이는 러시아군에 이른바 ‘독전대’(督戰隊)가 존재한다는 일각의 주장과 맞닿아있다. 독전대는 2차 세계대전 때 등장했던 악명 높은 구소련의 부대로 후퇴하거나 도망가는 아군을 사살하는 임무를 맡고있다. 곧 독전대는 자발적으로 전투에 나서는 것을 기대하기 힘들었던 전근대 시절, 병사들에게 죽을 때 까지 싸우도록 강요하는 부대인 셈.

앞서 지난해 11월 영국 국방부도 러시아군이 독전대를 운용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영국 국방부는 “사기가 낮고 전투하기를 꺼리는 병사들 때문에 러시아군은 아마도 독전대를 배치하기 시작했을 것”이라면서 “도망치는 병사를 쏘는 전술은 러시아군의 낮은 자질과 사기, 무절제함을 증명하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