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동남아

‘아동 성매매’ 독일인에게 거액 받고 출국시킨 태국 경찰 [여기는 동남아]

작성 2023.12.07 15:02 ㅣ 수정 2023.12.07 15:0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자료사진
태국 파타야에서 아동 성매매를 저지른 독일 남성이 현지 고위 경찰관에게 100만 바트(약 3750만원)의 뇌물을 주고 독일로 도주했다. 독일인 성범죄자의 출국을 도운 태국 경찰 고위 간부 두 명은 형사 처벌을 앞두고 있다.

이번 사건은 최근 독일의 도이치웰(DW) 다큐멘터리 유튜브 채널이 ‘태국의 섹스 관광’을 보도하면서 드러났다. 방송은 지난 2022년 9월 독일 국적의 남성 A(55)의 아동 성범죄와 관련된 사건을 다뤘다.

태국 현지 매체인 카오소드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지난 2022년 9월 11일 파타야의 한 나이트클럽을 급습해 클럽 소유주인 영국 남성(60)과 그의 태국인 아내(42)를 아동 인신매매 혐의로 체포했다. 이곳에서 어린 여성을 소개받아 성관계를 한 A는 파타야의 한 호텔 방에서 체포됐다.

A는 “보석금으로 70만 바트(약 2625만원)를 지불했고, 독일행 비행기를 타기 7일 전 현지 경찰에 100만 바트(약 3750만원)를 줬다”고 털어놨다. 다큐멘터리 방송에서 A는 “클럽에서 소개받은 미성년자를 호텔 방으로 데려가 성관계를 가졌다”고 자백했다. 이어 “태국 현지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을 것이 두려워 외국으로 도피해야 했다”면서 “현지에서 모든 혐의를 태국어로 제시했다”고 말했다.

방송 이후 태국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다. 6일 경찰청 부청장은 “파타야에서 아동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독일 남성을 출국시킨 경찰 고위 간부 2명이 징계와 형사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A에게 사업상의 이유로 출국을 허가해 파타야 법정 출두 명령을 이행하지 못하게 했다.


한편 타냐왓 카몰웡왓 전진당 의원은 "태국 언론은 파타야에 매춘부가 없다고 주장하는데, 이번 다큐멘터리는 파타야의 성노동자에 대한 사실적인 정보를 제시했다"면서 “성매매가 불법인 만큼 뇌물을 요구하는 허점을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노동을 합법화하는 것이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실 동남아 통신원 litta74.lee@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