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군인 앞에서 발가벗겨진 채 무릎 꿇은 남성들 …하마스 대원들 맞나 [포착]

작성 2023.12.08 10:13 ㅣ 수정 2023.12.08 10: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이스라엘군은 지난 7일(현지시간) 엑스(옛 트위터)를 통해 가자지구에서 체포한 남성 약 100명이 눈이 가려지고 손이 뒤로 묶인 채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의 영상을 공개했다. 다만 하마스는 해당 남성들이 체포된 하마스 대원이나 협조자라는 언급은 하지 않고, 팔레스타인 남성들이라고만 밝혔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무장단체 하마스 소탕 작전을 벌이고 있는 이스라엘군이 벌거벗은 채 무릎을 꿇은 팔레스타인 남성들의 영성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 속에 등장하는 남성 수십 명은 속옷만 입은 채 손이 뒤로 묶여 있고, 땅에 무릎을 꿇고 고개를 숙인 모습이었다. 끌려온 남성 전체가 눈이 천으로 가려진 모습이었고, 이스라엘군이 이들을 트럭에 태운 채 어디론가 데려가는 모습도 공개됐다.

이스라엘군은 해당 영상을 촬영한 장소가 가자지구라고만 공개했지만, 일각에서는 체포된 남성들이 하마스 대원들일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았다.

확대보기
▲ 벌거벗은 채 이스라엘군 트럭에 실려 가는 남성들
이스라엘 현지 언론인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영상 속 남성들은 이스라엘군에 투항한 팔레스타인 남성들이며, 하마스 대원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이스라엘 매체 왈라는 “체포된 남성들이 무기를 소지하고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위해 이스라엘군이 옷을 벗긴 것”이라면서 “그들이 UN이 운영 중인 학교에서 체포되었다는 미확인 정보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포로가 된 남성들은 가자지구 북부 가자시티의 광장을 지나쳤고, 이 과정에서 남성들의 옷가지와 신발이 마구 흩어지는 등 강압적인 모습이 공개됐다.

확대보기
▲ 이스라엘군은 지난 7일(현지시간) 엑스(옛 트위터)를 통해 가자지구에서 체포한 남성 약 100명이 눈이 가려지고 손이 뒤로 묶인 채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의 영상을 공개했다. 다만 하마스는 해당 남성들이 체포된 하마스 대원이나 협조자라는 언급은 하지 않고, 팔레스타인 남성들이라고만 밝혔다
현재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 북부를 대부분 점령한 뒤 남부지역으로 전장을 확대했다. 이 과정에서 투항한 하마스 대원 또는 체포한 협조자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그러나 최근 다니엘 하가리 이스라엘군 대변인은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에서 무장세력과 연계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람들 수백 명을 구금하고 심문 중”이라면서 “그들은 지하에 숨어있다가 나와서 우리와 싸우고 있으며, 현재 우리는 현지에 남아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마스와의 연관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그들은 모두 체포됐다”고 전했다.

체포된 남성들, 하마스 대원일까?

체포된 남성들이 실제 하마스 대원이 아닐 가능성도 거론되는 가운데, 이스라엘 매체 왈라의 보도대로 이스라엘군이 UN학교를 직접 공격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 구호 활동 기구(UNRWA)는 7일(이하 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의 유엔학교 건물을 직접 조준 공격했다며 비난 성명을 발표했다.

확대보기
▲ 지난 10월16일(현지시각) 가자지구 칸 유니스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이스라엘의 포격을 피해 유엔(UN) 학교에서 지내고 있다. 유엔은 가자지구 전체의 유엔학교 등 유엔시설 155곳도 이스라엘군의 직접 공격을 당해 유엔직원 총155명이 살해당했다고 12월 7일 발표했다. 2023.12.08.AP 뉴시스
해당 학교는 현재 임시 난민수용소로 쓰이는 건물인데, 유엔 기구는 공식 언론 보도문을 통해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북부 베이트 라히아 마을에 있는 유엔학교를 직접 공격했다”면서 “이날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에서 작전을 하는 동안 2명의 유엔 직원이 살해당했고 10월 가자 전쟁이 시작된 이후로 피살된 직원은 총 132명에 이른다”고 비난했다.


필리프 라자리니 UNRWA 사무총장은 “가자지구엔 안전한 장소라곤 전혀 없다. 전쟁 양측에서 안전지대라고 부르고 있는 라파 지역이나 다른 어느 곳도 마찬가지”라며 인도주의적 긴급 휴전을 촉구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