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베트남

설 귀향객 몰리자 41인승 버스에 81명 태운 기사 [여기는 베트남]

작성 2024.02.08 16:13 ㅣ 수정 2024.02.08 16: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문제의 버스 내부 모습
41인승 버스에 무려 81명을 태우고 이동 중이던 버스 운전사가 경찰 단속에 걸렸다. 음력 설 기간 고향으로 이동하는 사람이 급증하자 무리하게 승객을 태운 탓이다. 베트남 현지 언론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하이퐁시 교통경찰은 지난 4일 자정 무렵 남띤성에서 꽝닌성을 오가는 고속도로를 단속 중 승객들로 가득 찬 고속버스를 멈춰 세웠다.

장거리 이동 수단으로 많이 이용하는 일명 ‘슬리핑 버스’(침대식 좌석 버스)에는 침대칸에 누운 승객, 바닥에 눕거나 앉은 승객들로 빼곡히 들어차 있었다. 해당 버스는 남띤성과 꽝닌성을 오가는 고정 노선을 운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 운전사는 “음력 설에 고향으로 돌아가려는 사람들이 몰려 여유 자금을 벌기 위해 승객들을 태웠다”고 밝혔다. 승객들은 버스 정거장이 아닌 도로 한복판에서 승차했으며, 일반 요금보다 싼 가격에 버스를 이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승객들은 숨쉬기조차 힘들 정도의 만원 버스임에도 불구하고, 저렴한 교통비로 서둘러 고향으로 돌아가기 위해 이 버스를 이용했다. 교통경찰은 버스 운전사에게 벌금 2000만동(약 109만원)을 부과했다. 베트남 법에 따라 운전자는 규정 이상의 승객을 태울 경우 1인당 40만~60만동(약 2만원~3만원), 최대 4000만동(약 218만원)의 벌금을 부과받는다.

이종실 동남아 통신원 litta74.lee@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