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동남아

‘죽음의 더위’ 4월 동남아…태국 열사병 사망자 30명 [여기는 동남아]

작성 2024.04.27 20:04 ㅣ 수정 2024.04.27 20: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체감온도 45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동남아시아가 몸살을 앓고있다.
체감온도 45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동남아시아가 몸살을 앓고 있다. 보통 4월은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1년 중 가장 더운 시기로 여겨지지만, 엘니뇨 현상으로 폭염이 한층 심해졌다.

태국 정부는 올해 들어 4월 17일까지 열사병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이미 30명을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지난 한 해 전체 열사병 사망자 37명에 육박하는 수치다. 방콕시 당국은 체감온도가 52도를 넘을 것으로 예상돼 폭염 특보를 내리며 “매우 위험한 수준”이라고 경고했다. 22일 북부 람팡 지방의 기온은 44.2도를 기록해 지난해 역대 최고 기온인 44.6도에 육박했다. 또한 미얀마 국경 인근의 기온은 45.9도까지 치솟았다.

필리핀은 이례적인 폭염에 공립학교 6700여 곳이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했다. 필리핀 기상청은 25일 마닐라를 비롯한 38개 도시의 체감 기온이 42도~51도에 달해 위험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필리핀 보건 당국에 따르면 올해 들어 4월 18일까지 폭염에 따른 온열질환 사례가 최소 34건 접수됐으며 이 중 6명이 목숨을 잃었다.

인도의 니틴 가드카리 도로교통부 장관은 지난 24일 선거 연설 도중 더위에 실신했다. 방글라데시 각 도시에서는 무슬림 수천 명이 모여 비가 내기리를 기원하는 기우제를 드리기도 했다. 산악지대인 네팔도 25일 남부 평야 지역의 기온이 치솟자 건강 경고를 발령하고, 병원에 비상경보를 발령했다.

베트남도 예외는 아니다. 4월로 접어들면서 연일 37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 통일절-노동절 연휴(4월 30일~5월 1일) 동안 탄호아, 응에안, 하띤의 일부 해안 지역은 최고 기온이 44도까지 치솟을 전망이다. 인기 관광지인 다낭은 37도, 나짱은 35도, 호찌민은 38도에 달할 전망이다.


이종실 동남아 통신원 litta74.lee@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34억원 잭팟 터졌는데…카지노 측 슬롯머신 고장 ‘발뺌’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집단 성폭행 피해 여성, 안락사 요청…경찰도 외면한 ‘강간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푸틴도 돌겠네…‘빙그르르’ 도는 60억원 짜리 러軍 최강 전
  • 15살 남자아이, 자신 강간하던 50대男 살해…정당방위 인정
  • ‘쾅’ 에어쇼 중 전투기 2대 충돌…조종사 1명 사망 (영상
  • 女26명 죽인 뒤 돼지 먹이로 준 살인범의 충격적 결말…“감
  • ‘지옥의 입’ 벌리는 바타가이카 분화구…‘고대 바이러스’ 유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