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더위 해결책은 ‘얼음 배급’?…에어컨 없는 中 대학 기숙사 논란 [여기는 중국]

작성 2024.06.13 14:05 ㅣ 수정 2024.06.13 14: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중국의 한 대학교 기숙사생들이 얼음을 받기 위해 길게 줄 서 있다
찌는 듯한 무더위로 곳곳에서 35도에 육박하는 고온의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중국의 한 대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대형 얼음조각을 나눠서 화제다. 13일 중국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웨이보(微博)에서는 대형 트럭에서 쏟아진 얼음덩어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선 대학생들의 모습이 공개되었다.

산둥성 더저우(德州)의 한 대학교로 알려진 이곳에는 기숙사에 에어컨이 없다. 더운 여름 학생들을 위해 학교에서 마련한 방법은 다름 아닌 얼음으로 더위를 식히는 것이다. 학교 측의 공지사항을 들은 학생들은 저마다 세숫대야를 들고 얼음을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당시의 사진과 영상을 본 사람들의 반응은 그야말로 ‘충격’이었다. “2024년 사진 맞나?”, “대학교 기숙사에 최소한 선풍기 정도는 있지 않을까?” ,”굉장히 고전적인 방식이다. 더위 식히라고 얼음을 나눠주다니…”라며 황당해했다.

실제로 중국의 사극 드라마를 보면 과거 궁에서는 더위를 식히기 위해 대형 얼음을 그릇에 담고 하인이 부채로 부쳐 시원한 바람으로 더위를 식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기억한 사람들은 “사극에서 나올법한 장면이 현재 일어나고 있다니...”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비난이 계속되자 학교 측은 즉각 해명했다. 해당 캠퍼스는 여름방학 이후로 사용하지 않고 모든 학생들은 다른 캠퍼스로 옮겨갈 예정이기 때문에 에어컨을 설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중국 통신원 ymj0242@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단돈 4달러 주고 산 중고 꽃병…알고보니 2000년 전 마야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