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韓초등생, 中·日·美보다 공부 많이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중국, 일본, 미국의 초등학생 중 어느 나라 학생들이 가장 많이 공부할까?

최근 일본의 한 설문조사기관의 조사결과 한국 초등학생들이 다른 나라보다 학습에 대한 열의가 높고 평일 학습시간량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다.

이같은 결과는 지난해 일본 ‘베네세(Benesse)교육연구개발센터’가 주요국 6개도시(서울·베이징·도쿄·워싱턴DC·런던·헬싱키)의 10세에서 11세 초등학생들 중 약 6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것으로 학습의식과 좋아하는 과목 등에 대해 물었다.

우선 학교 밖 학습활동에서 서울의 초등학생들이(44.3%) 하루에 3시간 이상 학습한다고 대답해 가장 많은 학습시간량을 나타냈다. 반면 워싱턴DC의 초등학생들은 하루에 1시간정도 학습하는 것으로 조사돼 한국과 큰 대조를 이뤘다.

또 영미권 3개도시(워싱턴DC·런던·헬싱키)에서는 학교숙제 중심으로 학습활동이 이루어졌으나 서울과 도쿄의 초등학생들은 학교숙제 이외의 과외활동을 주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과목에 대해서는 나라와 관계없이 대부분의 초등학생들이 ‘체육’과 같은 실기과목을 좋아한다고 대답했다.

서울의 초등학생들은 대부분 체육(87.9%), 미술(73.2%), 음악(67.0%) 순으로 좋아하는 과목을 뽑았으며 가장 싫어하는 과목으로는 사회와 영어 과목을 뽑았다.

이외에 서울과 베이징의 초등학생들은 70%이상이 과외활동 하거나 학원을 다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대부분 외국어와 스포츠와 관련된 과외활동을 한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4개도시(도쿄·워싱턴DC·런던·헬싱키)의 초등학생들은 따로 학원을 다니거나 과외활동을 하는 학생이 적었으며 일본의 경우에는 스포츠(51.9%), 음악(26.9%, 영어(18.1%) 순으로 과외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베네세 홈페이지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