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사와지리 에리카 “정말로 죄송하다”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팬들께 용서를 구한다.”

인기스타 사와지리 에리카(沢尻エリカ·21)가 자신의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의 용서를 구했다.

사와지리는 1일 일본 연예계를 대표하는 가수 와다 아키코(和田アキ子·57)가 자신의 성의없는 영화홍보와 무례한 태도를 거침없이 지적 한 것에 대해 “앞으로 생각하며 처신하겠다. 정말로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발표했다.

사와지리는 “여배우로서, 앞에 나와 (내면의 모습을) 표현하는 인간으로서, 프로로서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 었다.”며 “아직 미숙한 사람으로서 (이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생각한다.”며 반성의 뜻을 내비쳤다.

한편 사와지리는 오는 6일 예정된 제12회 부산국제영화제 무대인사도 참석을 취소했다.

다음은 사와지리가 올린 사과문 전문.

영화무대인사에서 있었던 저의 발언이 관계자 여러분께 많은 폐를 끼쳐드려 사과 말씀드립니다.

모든 잘못의 책임은 저에게 있으며 또 책임을 질 생각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번 일로 많은 팬들께 실망감을 안겨드린 것은 분명히 팬들에 대한 ‘배반’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배우로서, 앞에 나와 (내면의 모습을) 표현하는 인간으로서, 프로로서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 었습니다. 아직 미숙한 한 사람으로서 (이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일은 제 나름대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잃은 것도 있지만 이번 일을 통해 배운 것도 있습니다.

사죄한다고 끝나는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만 지금부터 여러분께 조금이라도 무엇인가를 돌려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한번 더 자신에 대해 생각하며 행동하겠습니다. 정말로 죄송합니다.

사와지리 에리카

사진=스포츠호치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