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나우@인터뷰] 지하철 영어방송 주인공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HIS STOP IS 혜화, 혜화”

지하철을 타봤으면 한번쯤은 꼭 들었을 지하철 영어 안내방송. 1년 365일 친근한 목소리로 시민들의 이정표가 되어주는 이 안내방송의 주인공은 누구일까?

추석 연휴가 막 끝난 지난달 27일 지하철 1~4호선의 영어안내방송 주인공 제니퍼 클라이드(33)씨를 만나 그녀의 한국 생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 제니퍼 클라이드씨가 자신의 라디오 프로그램 ‘트래블버그’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사진=김상인 bowwow@seoul.co.kr)



개인 신상이 궁금하다.


아버지는 미국인, 어머니는 한국인이다. 미국에서 태어났고 4살 때 한국에 왔다. 중간에 잠깐씩 미국과 한국을 오갔다. 서울국제학교를 마친후 뉴욕의 파슨스디자인스쿨과 홍익대에서 산업디자인을 공부했다.

실내디자인을 공부했다면 지금 하고 있는 일과는 거리가 멀지 않는가?

졸업 후에도 실내디자인과 관련된 일을 계속하고 싶었다. 홍대에 다녔을 당시 아르바이트 일로 녹음작업을 한 것이 평생 직업이 될 줄이야…. 거의 10년전에 녹음일을 시작해 소개소개로 이쪽 일을 계속 하게되었다. 영어교재와 수능 등 여러 종류의 녹음 일을 해왔다.

수능이라면 대학입학수능시험의 외국어영역을 말하는 것인가?

아니다. 실제로 외국어영역 녹음 의뢰가 들어오긴 했었다. 하지만 산속에 거의 1주일동안 휴대전화와 컴퓨터없이 지내야 했기 때문에 다른 일을 안했다면 할 수 있었을 것이다. 너무 외로울 것 같기도 해서 사양했다.(웃음)

지하철 말고 당신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다른 매체는 없는가?

대한항공, 아시아나의 ARS 영어서비스와 공항버스, SK텔레콤의 영어안내방송으로 내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지하철 영어방송은 언제, 어떻게 녹음한 것인가?

3-4년 전에 1~4호선의 영어방송을 한꺼번에 녹음했었다. 하루에 다 몰아서 각 역마다 녹음한 것이다. 나중에는 계속 똑같은 말만 반복하니까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를 정도였다.

그럼 본인의 목소리가 방송되는 지하철을 타 본적이 있는지?

운전을 하고 다녀서 지하철을 거의 타본 적이 없다. 기회가 되면 한 번 타봐야겠다. 또 지금까지 녹음해온 작업을 일일이 기억을 못하다보니 ‘저 목소리 내 목소리네?’ 하고 새삼 깨닫는 경우도 있다.

▲ 카메라를 보고 미소짓고 있는 제니퍼 클라이드씨(사진=김상인bowwow@seoul.co.kr)

제니퍼씨의 목소리에 대한 주변의 평은 어떤가?

졸린다거나 듣기 편하다는 반응이 반반인 것 같다. 특히 영어를 배우는 사람들은 내 목소리가 너무 편안해서 잠이 온다더라.(웃음) 프로그램에 따라서 다르게 (목소리를) 내려고 하는데 자신만의 스타일이 있으니까 쉽지가 않다.

방송 목소리와 평소 목소리가 같은 편인가?

한국어로 말할 때는 약간 하이톤이고 영어로 말할 때는 저음인 것 같다. 가끔 남자친구가 ‘일할때처럼 목소리 좀 부드럽게 해주지’라고 말할 때가 있다.

제니퍼씨의 목소리를 좋아하는 팬들이 많을 것 같다.

EBS 수능강의 하면서 학생 팬들이 생겼다. 친구들이 농담으로 ‘너 때문에 학생들이 대학 못가면 어떻게 하냐’고 말하기도 한다. 한 학생이 팬카페를 열어 지금까지 연락하는 팬들이 있는데 잘 챙겨주지는 못한다.

현재 활동하고 있는 방송프로그램은 무엇인가?

고정 프로그램으로 아리랑TV의 ‘트래블버그’와 온라인 이스포츠 매거진이 있고 EBS의 ‘귀가 트이는 영어’와 ‘모닝스페셜’ 프로그램도 맡고있다. 어떻게 하다보니 거의 라디오쪽으로 하게 되었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oe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