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그랜트, 여대생들과 후끈한 파티 ‘구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러브 액츄얼리’ ‘노팅힐’로 국내팬들에게도 인기가 높은 영국배우 휴 그랜트(Hugh Grant·47)의 ‘파티사진’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평소 부드러운 이미지와 말끔한 외모로 많은 인기를 모은 휴 그랜트가 여대생들에게 둘러싸여 즐기는 ‘후끈한’ 파티 사진이 세상에 공개된 것.

이 사진에는 영국 세인트 앤드류 대학(St Andrews University)의 여대생들과 진한 ‘스킨쉽’을 나누며 즐거워하는 휴 그랜트의 모습이 적나라하게 담겨있다.

이 사진은 당시 함께 파티를 즐기던 한 여대생이 자신의 ‘페이스북’(facebook)홈페이지에 올리면서 공개된 것으로 일각에서는 이 여대생이 술에 덜 깬 상태에서 사진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휴 그랜트의 측근은 “그랜트가 세인트 앤드류(St Andrews) 골프장에서 열린 알프레드 던힐 링크스 챔피언십(Alfred Dunhill Links Championship)에 참가한 후 슬금슬금 어디론가 사라지더니 아마도 파티에 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같은 휴 그랜트의 사진에 대해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얼마나 나이에 맞지 않는 행동인가. 골프장에 계속 있었어야 했다.”(아이디 ‘Sally, UK’), “오, 이럴수가. 슬프기만 하다.”(’Tracey, Belgium’)며 안타까운 반응을 내비쳤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