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날 한곳서 태어난 한 쌍의 운명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에서 한날, 한 공간에서 태어난 두 사람이 부부의 인연을 맺게 된 사연이 인터넷을 통해 전해지면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6일 결혼식을 올린 신랑 자오즈이(焦志毅)씨와 신부 왕징징(王敬京)씨의 부모는 1980년 두 사람이 태어날 무렵 허베이(河北)성 바오딩(保定)시에 살았다.

출산일이 다가오자 왕씨의 어머니가 인근 산부인과의 한 병실에 입원을 했고, 2인실이었던 그 병실에는 자오씨의 어머니가 이미 입원해 있었다.

11 월 9일, 오전 10시경 왕씨가 태어났고 왕씨의 어머니가 축하를 받기도 전 자오씨가 태어나 그 병실은 기쁨으로 가득 차게 되었다.

두 아이의 엄마들은 한 병실을 함께 쓰며 아이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고, 일주일 후 서로의 행복을 빌며 각자의 집으로 돌아갔다.

이후 두 집안은 82년과 92년에 각각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가면서 서로의 기억에서 잊혀져갔다.

그리고 지난 2000년 왕씨가 허베이대학(河北大學) 일어과에, 자오씨가 상아이이공대학(上海理功大學) 일어경제무역과에 입학한 후 2005년 한 중매쟁이의 소개로 선을 보기 전까지는 만날 가능성이 없는 남남이었다.

신랑 자오씨는 “선을 보기 전 생일이 같은 줄은 알았지만 태어나자마자 같은 방에 있었다는 사실까지는 몰랐다.”며 “고향 이야기를 하다 우연히 알게 되었고 전공까지 같다는 사실에 매우 놀랐다.”고 전했다.

이어 “처음에는 그저 신기할 뿐이었지만 점점 마음이 끌렸다.”며 “강한 자립심과 선량한 성격이 마음에 들었다.”며 웃으며 말했다.

신부 왕씨의 아버지는 “두 아이가 한 방에서 함께 태어났을 때에는 정말 상상도 못했던 일이 이뤄졌다.”며 “결국 두 집이 사돈의 인연을 맺는다.”고 기뻐했다.

이어 “지금까지 한번도 만나지 못하다가 이렇게 큰 인연을 맺게 돼 놀랍다.”며 “앞으로 두 사람의 생일이 더욱 시끌벅적해질 듯 하다.”고 기대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