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무기…외계인 공격…US뱅크타워 수난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A에 있는 미국서 여덟 번째 높은 빌딩인 ‘US뱅크 타워’의 역사는 참으로 파란만장하다.

심형래 감독의 영화 ‘디 워’에서 ‘US뱅크 타워’가 이무기의 거센 공격을 받으면서 한국인에게도 익숙한 건물이 되었다.

73층의 이 빌딩은 LA 다운타운의 5가와 호프 스트리트 교차점에 위치해 있다. ‘디워’에서는 용이 되고픈 이무기가 여의주를 갖고 있는 여 주인공을 찾아 ‘US뱅크 타워’를 온 몸으로 휘감아가며 건물 꼭대기를 향해 오르는 장면이 나온다.

이 빌딩의 수난의 역사는 ‘디 워’가 처음이 아니다. 이무기뿐만 아니라 외계인들의 침입도 있었고, 토네이도로 빌딩이 파괴되기도 했으며, 지진으로 완전히 무너져 내리기까지 했다.

1996년 영화 ‘인디펜던스 데이’에서는 지구에 온 화성인들을 만나고 싶었던 시민들이 이 빌딩 옥상에 올라가 ‘화성으로 가고 싶다’는 플래카드를 들고 기다렸다가 외계인들의 공격을 받은 바 있다.

또한 2004년 ‘투모로우’에서는 휘몰아친 토네이도에 빌딩이 엉망이 되는가 하면 같은 해 상영됐던 TV시리즈 ‘10.5’에서는 지진으로 빌딩이 완전히 무너져 내리기도 했다.

영화에서뿐만 아니라 실제로도 이 빌딩은 테러리스트들의 단골 공격 목표다. 2005년 발표된 보고서에 의하면 이 빌딩은 2001년 9.11 테러 당시에도 10개 목표물 가운데 하나로 지목된 것으로 밝혀졌다.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myungwlee@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