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中언론, 태왕사신기 의도적 무시하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 언론이 드라마 ‘태왕사신기’(연출 김종학·극본 송지나)에 대한 의도적인 등돌리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각단’의 죽음과 본격적인 삼각관계의 스토리로 3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유지하고 있는 태왕사신기는 현재 한국에서 가장 큰 드라마 이슈 중 하나이다.

그러나 방영 전과 방영 초기 ’역사왜곡’을 들어 불쾌한 반응을 쏟아냈던 중국 언론들은 높은 인기에도 불구 최근에는 이에 대한 기사를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인기 검색사이트 ‘baidu.com’, 연예전문사이트 ‘tom.com’등 주요 중국사이트에는 배용준의 개인신상에 관한 기사 몇 건을 제외한 태왕사신기에 관련된 최근기사는 거의 전무한 상황이다.

특히 최근 유명사이트 ‘tom.com’과 ‘소후닷컴’에서는 ‘가장 기대되는 한국 드라마’ 와 ‘10월 셋째 주 최고 한국드라마’의 인터넷투표가 진행중인데 이 후보 목록에 태왕사신기는 모두 빠져있다. 최근 방영된 드라마 ‘로비스트’ 와 ‘얼렁뚱땅 흥신소’도 후보 목록에 포함되어 있으나 태왕사신기는 빠져있어 의도적인 무시하기가 아니냐는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는 것.

지난달 중국 유력일간지 ‘동팡자오바오’(東方朝報)는 “왜곡된 역사를 그린 태왕사신기가 중국국가방송국(中国国家广电总局)의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랐으며 대륙(중국)내에서 방영이 금지될 예정”이라고 보도해 이같은 추측의 신빙성을 더한다.

한편 지난 18일 방송된 태왕사신기 11회는 28.3%(TNS미디어 코리아 조사)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행진을 이어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