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비 “월드투어 실패…동양인 한계 느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비(본명 정지훈ㆍ25)가 월드 투어 콘서트의 실패에 대해 “동양인의 한계를 느꼈다”고 심경을 밝혔다.

음악 엔터테인먼트 채널인 Mnet에 따르면 비는 Mnet의 ‘와이드 연예뉴스’에 출연, 월드투어 실패와 관련해 “동양인의 한계를 느꼈다”면서 “언젠가 물방울이 바위를 뚫듯이 두 번째에는 더 성장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비는 이어 “저에게는 성숙할 기회였다. 문이 열릴 때까지 계속 두드려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는 또 27일 대구에서 예정한 콘서트에서 업그레이드 된 무대를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자신에게 모자란 점이 무엇이고 스캔들이 없다는 질문에 대해 “이젠 사랑하고 싶다”고 밝힌 후 “암암리에 스캔들이 많았다. 시상식, 드라마 촬영장에서 누구와 잠시만 있어도 스캔들이 났다. 내 이야기인데 모를 리 있겠냐”고 말하면서 웃음을 터뜨렸다.

비의 인터뷰는 22일 오후 5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Ʈ īī丮 α